컨텐츠 바로가기
68768488 0252021061468768488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41302000

“상사 폭언·성희롱에 괴로워해”…포항 40대 여성 극단 선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조 측 “상사 폭언·성희롱에 괴로워해”

조선일보

경찰수사 일러스트. /조선DB


경북 포항 한 기업에 다니던 40대 여성이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가 극단적 선택을 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경찰과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포항지부에 따르면 40대 후반 A씨는 지난 4월 26일 포항의 한 기업에 입사했다.

플랜트건설노조 관계자는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업무가 서투른 A씨가 현장 근무하는 동안 상사로부터 폭언과 성희롱성 말을 듣고 괴로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주변에 어려움을 호소했지만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지난 10일 오후 4시쯤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11일 병원에서 숨졌다.

그는 자신에게 폭언 등을 한 직장 상사 실명과 관련 내용을 적은 유서를 남겼다. 어떤 상사는 과도하게 일을 시키고, 또다른 상사는 성희롱성 발언을 자주했다는 내용 등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직포에 구멍을 뚫는 작업을 담당한 A씨가 상사의 구멍 관련 말에 수치감을 느껴 극단적 선택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포항남부경찰서는 A씨가 다니던 회사 관계자를 상대로 사망에 이르기까지 구체적인 괴롭힘이 있었는지 등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

[권광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