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7736 0102021061468767736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39018000

이준석 “홍준표, 복당 늦출 이유 없다”… 홍준표 “단칼에 풀어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 “홍준표 복당에 걸림돌 원칙상 없다”
홍준표 “쇼타임 끝나, 이제 역량 볼 차례”
홍, ‘이준석 돌풍’에 “한때 지나가는 바람”
국민의힘 지지율 39%…‘이준석 컨벤션 효과’
서울신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vs 홍준표 무소속 의원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출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에 대해 “개인적으로 봤을 때 늦출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 일각에서 ‘도로한국당’을 우려하며 복당 반대 논란이 일었던 홍 의원은 ‘통합’을 내세운 이 대표의 의지에 따라 국민의힘에 합류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프로그램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홍 대표의 복당에 걸림돌이 될 만한 것은 지금 원칙상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답했다.

그는 “다만 저희가 최고위원회를 두는 이유가 당의 최고결정기구에서 정치적 논의를 하자는 의미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어떤 분이 제기하실지 모르겠으나 충분히 논의한 후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총선을 앞두고 공천 배제에 반발해 탈당한 홍 의원은 지난달 10일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했으며 현재 최고위 의결을 남겨둔 상황이다.

홍 의원은 SNS에서 이 대표를 향해 “당단부단 반수기란(當斷不斷 反受其亂·응당 풀어야 할 문제를 풀지 않으면 도리어 나중에 화를 입는다)이라는 말을 명심하시고,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단칼에 푼다는 자세로 이 난국을 돌파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쇼타임은 끝났다. 이제 이 대표의 역량을 볼 차례”라면서 “세대 통합을 하고 당 대표로서 당의 얼굴이 돼 이 험한 정치판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힘든 시험대에 올랐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지난달 경선 과정에서 불어닥친 ‘이준석 돌풍’에 대해 “한때 지나가는 바람”이라면서 “대선을 불과 10개월 앞둔 이 중차대한 시점에 또다시 실험 정당이 될 수는 없다”고 평가 절하했었다.
서울신문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할 것을 밝히고 있다. 2021. 5. 10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이준석 “존칭 놓고 이렇게
혼란스러워 하는 건 처음 봐”


한편 36세로 헌정사 30대 첫 야당 대표가 된 이 대표는 당 대표가 된 이후 존댓말 사용 등에 대해 사회자가 묻자 “공적인 영역에서 대화할 때는 서로에게 경어를 쓴다”면서 “같이 정치하던 정치인들, 형 동생 하던 사람들이 이렇게 혼란스러워하는 건 처음 봤다”고 털어 놓았다.

이 대표를 동생처럼 대하던 이들이 예전처럼 ‘준석아’, ‘이 최고’, ‘이 대표’라고 하기도 곤란하고 ‘이 대표님’이라는 소리도 익숙하지 않아 순간순간 멈칫한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참배를 마친 후 유가족을 만나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1.6.14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힘 39% 상승세…40대서 껑충
민주 29%… 국힘에 10%P 뒤져


이날 전당대회를 마친 국민의힘은 ‘이준석 컨벤션 효과’로 지지율 상승세를 이어가며 더불어민주당과의 격차를 10% 포인트 가까이 벌렸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7∼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51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9.1%, 민주당 29.2%로 각각 집계됐다.

전주와 비교하면 국민의힘은 1.1% 포인트 올라 같은 조사 기준으로 지난 4월 1주 기록한 최고치(39.4%)에 근접한 반면 민주당은 0.5% 포인트 하락했다. 양당의 격차는 9.9% 포인트로 13주 연속 오차범위 밖이었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40대에서 크게 올라 눈길을 끈다. 40대에서 국민의힘은 4.4% 포인트 오른 30.7%를 기록했고 민주당은 11.1% 포인트 떨어진 36.7%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인천·경기(3.2% 포인트 상승, 37.9%)와 서울(3.1% 포인트 상승, 41.1%)에서 국민의힘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국민의힘은 이른바 ‘이준석 돌풍’ 속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공개 행보가 더해지면서 전당대회 효과가 최고조에 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국민의당 6.7%, 열린민주당 6.0%, 정의당 3.9%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서울신문

-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희생자 유족을 만나 인사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1.6.14 연합뉴스


서울신문

-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참배를 마친 후 유가족을 만나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1.6.14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