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4591 0032021061468764591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3635066000

이준석 "복당 늦출 이유 없다"…홍준표 "단칼에 풀어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참배 마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6.14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4일 홍준표 의원의 복당에 대해 "개인적으로 봤을 때 늦출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홍 대표의 복당에 걸림돌이 될 만한 것은 지금 원칙상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다만 저희가 최고위원회를 두는 이유가 당의 최고결정 기구에서 정치적 논의를 하자는 의미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어떤 분이 제기하실지 모르겠으나 충분히 논의한 후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총선을 앞두고 공천 배제에 반발해 탈당한 홍 의원은 지난달 10일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했으며 현재 최고위 의결을 남겨둔 상황이다.

홍 의원은 SNS에서 이 대표를 향해 "당단부단 반수기란(當斷不斷 反受其亂·응당 풀어야 할 문제를 풀지 않으면 도리어 나중에 화를 입는다)이라는 말을 명심하시고,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단칼에 푼다는 자세로 이 난국을 돌파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쇼타임은 끝났다. 이제 이 대표의 역량을 볼 차례"라며 "세대 통합을 하고 당 대표로서 당의 얼굴이 되어 이 험한 정치판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힘든 시험대에 올랐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지난달 경선 과정에서 불어닥친 '이준석 돌풍'에 대해 "한때 지나가는 바람"이라며 "대선을 불과 10개월 앞둔 이 중차대한 시점에 또다시 실험 정당이 될 수는 없다"고 평가 절하한 바 있다.

연합뉴스

기자간담회 하는 홍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