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4142 0562021061468764142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34465000

이준석 “與 ‘불안한 눈빛’ 느껴져… 새 정치 보여줘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번 당대표 선거, 기존 정치문법 통째로 부정당해”

세계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대표가 이번 선거에 대해 “지금까지 대한민국 정치에서 많은 문법이 있었지만 지금까지 그 문법들이 한 번에 부정당하는 선거가 아니었나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1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이 대표는 “특히 더 이상 이제 지역구도나 이념구도로 인해서 선거를 치르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걸 보여준 전당대회였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구체적으로 그는 “그간 전당대회를 치르면 지역별 순회경선 이런 걸 하면 저희가 지역 이야기를 하고 ‘뭐 지어주겠다’, ‘뭐 하겠다’ 이런 것들이 주 방식이었다”며 “이번에 저는 큰 것들을 이야기했는데 예를 들어 가치나 철학이라든지 아니면 방향성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우리 정치가 가치나 이런 것들을 이야기할 수 있는 상황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대표는 “민주당의 불안한 눈빛이 느껴진다”며 또 한번 임재범의 노래가사를 인용했다. 그는 “국민들이 결국 기대하는 건 민주당에서도 전쟁 같은 치열함으로 새로운 정치에 대한 본인들 비전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송영길 대표께서 취임하신 다음에 굉장히 전격적이고 전향적인 행보를 통해서 긍정적 평가를 많이 받고 계시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정치에 새로운 모습을 많이 저희가 같이 보여줬으면 좋겠다”

인터뷰 내내 “상당한 바람이 불었다”고 강조한 이 대표는 “당원들 만나서 개별적으로 식사하고 이렇게 하는 노력을 제가 이번에 많이 안 했다”며 “왜냐하면 그게 소위 말하는 젊은 세대가 가장 어려워하는 조직선거에 가까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후원금이 1억5000만 원 가까이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제가 단체 문자 메시지 같은 것도 안 보냈다”며 “이런 게 하나의 제가 문화를 바꾸는 것도 선거 결과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봐서 끝까지 욕먹어가면서 참은 것도 있다”고 역설했다.

앞서 이 대표는 당대표 수락 연설문에서 가수 임재범의 ‘너를 위해’ 노래가사를 인용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지난 11일 연설문에서 “제가 말하는 변화에 대한 이 거친 생각들, 그걸 바라보는 전통적 당원들의 불안한 눈빛, 그리고 그걸 지켜보는 국민들에게 우리의 변화에 대한 도전은 전쟁과도 같은 치열함으로 비칠 것이고, 이 변화를 통해 우리는 바뀌어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