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쉐보레 트래버스·콜로라도로 체험하는 '아메리칸 아웃도어 라이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쉐보레 트래버스·콜로라도로 체험하는 `아메리칸 아웃도어 라이프` [사진제공=한국지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쉐보레가 소비자들이 아메리칸 감성의 아웃도어 라이프를 체험할 수 있도록 ‘쉐비 다이내믹 익스피리언스’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대표 레저용차량(RV) 트래버스와 콜로라도가 투입됐다.

이번 행사는 지난 12일부터 1박 2일 동안 경기도 포천 레이스웨이에서 개최됐다. 사전 모집을 통해 쉐보레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래버스와 픽업트럭 콜로라도의 실제 오너 및 잠재 고객 80여명을 선발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동반인 참가를 제한하는 한편, 팀 편성을 2인 1팀으로 세분화해 참가자들의 접촉을 최소화했다.

쉐보레는 총 40개의 참가팀을 ‘트래버스’와 ‘콜로라도’ 두 그룹으로 나누어 각기 다른 테마로 차량의 성능과 레저 라이프를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패밀리 아웃도어라는 테마로 구성된 트래버스 그룹은 참가팀들이 트래버스의 넉넉한 차체와 견인 성능, 고속 주행 안정성까지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선보였다. 특히 트래버스의 견인 보조 시스템을 직접 배울 수 있는 토잉 클래스를 비롯해 카라반을 끌며 서킷을 주행해보는 등 일상에서 접하기 쉽지 않은 경험들을 해 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후 트래버스 그룹 참가 팀원들은 동급 최대 전장을 자랑하는 트래버스 안에서 차박을 즐기는 한편, DIY 무드 램프 제작 체험을 하는 등 여유로운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기며 일정을 마무리했다.

매일경제

쉐보레 트래버스·콜로라도로 체험하는 `아메리칸 아웃도어 라이프` [사진제공=한국지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콜로라도 체험 프로그램은 오프로드 드라이빙으로 기획됐다. 참가자들은 레이스웨이 서킷 한켠에 마련된 인공 오프로드 코스에서 3.6ℓ V6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바탕으로 한 콜로라도의 강력한 험로 돌파 능력을 경험하는 한편, 무거운 짐을 한껏 적재한 상태에서의 주행력을 비교해보는 등 다채로운 체험을 즐겼다.

이어 오토 캠핑, 금학산 야간 주행, 산악 오프로드 체험 등 이색적인 활동이 마련돼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한국지엠 마케팅본부 정정윤 상무는 “압도적 존재감의 수입 대형 SUV 트래버스와 아메리칸 정통 픽업트럭 콜로라도를 통해 고객들에게 오프로드·트레일링 등 그간 국내에선 낯설었던 레저 문화를 소개하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고객들이 쉐보레 차량들의 특장점에 대한 이해를 넘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까지 체감할 수 있는 접점들을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소현 매경닷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