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0905 0772021061468760905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77 텐아시아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623630017000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한예슬, 원진 부회장과 열애 인정? 무참히 차인 복수"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김용호 연예부장'이 배우 한예슬이 디와이홀딩스 부회장 원진과 과거 연인 사이였음을 인정한 이유가 "차인 것에 대한 복수"라고 밝혔다.

‘김용호 연예부장’은 지난 13일 ‘한예슬의 거짓 해명 검증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김용호는 “한예슬 씨가 해명 영상에서 다 아니라고 하면서 유일하게 재벌 남자친구의 페라리 선물을 맞다고 인정했다”며 “원진 부회장이 굉장히 화가 났다고 들었다. 자신의 얼굴이나 이름이 뉴스에 나오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너무 화가 나서 회사에 출근도 안 한다더라”고 밝혔다.

이어 “원진 부회장은 재벌이니까 밝히면 폼나니까 밝힌 거 아니냐고 쉽게 생각하는데, 그건 한예슬 씨를 쉽게 본 거다. 그는 원진 부회장에게 복수를 하는거다. 한예슬은 원진 부회장과 결혼하고 싶어했는데, 무참하게 차였다. 한예슬은 그때 차인 복수를 지금 하는 거다. 원진을 인정함으로 인해 그에게 타격이 간다는 걸 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용호는 “원진은 뒤에서 투자를 지휘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뉴스에 얼굴이 나오는 게 곤란하다. 자금의 흐름을 베일에 쌓아둬야 하는데 한예슬 때문에 공개 되게 생겼다. 한예슬은 본인이 비참하게 차였던 복수를 그와의 열애를 공개함으로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고 다른 것은 다 아니라고 하면서 유일하게 원진 부회장과의 열애만 인정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예슬과 원진의 열애설은 이미 2011년에 나왔다고. 김용호는 “그때 한예슬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있지도 않는 남자친구, 법정대응 고려하겠다고 하더라. 이래서 연예인들의 해명은 믿으면 안 된다. 빠져나갈 수 없는 명백한 증거가 제시되기 전까지는 끝까지 인정하지 않는다”며 “2011년에는 아니라더니 지금은 왜 인정 했냐. 그때의 한예슬과 지금의 한예슬은 다르냐”고 말했다.

이어 “자동적으로 나오는 연예인의 거짓말에 (대중들이) 왜 이렇게 현혹이 되는지 모르겠다. 이래도 한예슬이 거짓말을 못하는 성격이냐. 원진 부회장부터 거짓말을 했는데?”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예슬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남자친구의 호스트바 접대부 의혹, 클럽 '버닝썬'에서의 마약 투약 의혹, 과거 룸살롱 접대 의혹 등을 모두 부인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폭로를 계속하는 '가세연'에 대해 "버닝썬의 마약과 나를 연관 짓는 건 법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증거 수집을 위해 타이밍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이렇게 악플러를 선동해서 말도 안되는 루머로 상처를 주고 인생을 망가뜨리고 커리어를 짓밟는 행위가 학폭이랑 뭐가 다르냐. 사회 폭행이 아니냐"고 토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