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6778 1082021061368756778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595800000

"통보 없이 배우 교체"…조우진, 무명 시절 설움 (미우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조우진이 무명 시절을 회상했다.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조우진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무명 시절 일화를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우진은 데뷔 23년 만에 영화 '발신제한'으로 첫 단독 주연을 맡았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데뷔 23년이라고 하면 깜짝 놀랄 거다. 그렇게 오래된 것 같지 않은데. (데뷔하고) '내부자들' 영화 개봉까지 몇 년 걸린 거냐"라며 물었다.

이에 조우진은 "기자분들이 말씀해 주시기를 '16년 만에 이름을 알리게 됐다'라고 하시더라"라며 털어놨고, 서장훈은 "16년이면 올림픽을 네 번 하는 거다. 이제부터 내가 올림픽을 준비한다고 생각하면 앞으로 4년씩 4번을 준비해야 하는 거다"라며 거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서장훈은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을 때가 언제냐"라며 질문했다. 이에 조우진은 "지금보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을 때 드라마 단역을 우연치 않게 맡게 됐다. 촬영 가기 전날 여기저기 전화하고 '저 TV 나오게 됐습니다'라고 했다. 다음날 갔는데 분장까지 끝났다. 현장 진행하시는 분이 왔다 갔다 하시면서 귓속말로 자기들끼리 이야기 나누시고 하더라"라며 회상했다.

조우진은 "저는 분장이 끝났다. (촬영하는 곳에 갔는데) '저 장면이 리허설인가?'라고 생각했다. 다른 분이 하고 계신 거다. 그때부터 갑자기 세상이 어두워지는 거다. 서른 갓 넘겼을 때인가 그랬다.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지 않냐. 그 이야기를 듣고 기뻐했을 사람들의 심정도 생각나고"라며 고백했다.

조우진은 "배우 하시다 보면 한 번쯤 그런 비슷한 경험을 하게 된다. 그때 집에 돌아가서 불 다 끄고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으니까 소주 두 병만 갖다 놓고 그것만 마셨다"라며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장훈 역시 "어릴 때부터 처음 시작했을 때 별로 좋은 선수가 아니었기 때문에 팀에서 가장 마지막에 나가는 선수였을 때가 있었다. 키도 크지 않고 농구도 늦게 시작하고 그랬을 때"라며 자신의 경험을 떠올렸다.

서장훈은 "스코어 차이가 많이 나면 시합에 안 나가는 사람들도 '준비해'라고 해서 몸을 푼다. 얼마나 설레냐. '나 들어가면 어떻게 하지'라고 하고 있는데 (다른 선수들) 다 나가고 게임이 얼마 안 남았었다. 감독님이 잊어버리신 거다. 몸 풀라고 해놓고"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더 나아가 서장훈은 "너무 실망해서 너무 원망스럽고 너무 슬프고. 중학교 농구부 시합을 누가 알겠냐. 나 혼자만 너무 슬픈 거다. 다 때려치우고 싶고. 더 슬픈 건 아무도 그걸 모른다는 거다. 나만 안 나갔다는 걸 모른다. 아직도 그때 생각하면 너무 슬프다"라며 탄식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