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6574 0292021061368756574 06 0602001 entertain 7.1.5-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true 1623592020000

'마인' 이보영, 옥자연 子 튜터로 재고용.. 이현욱 살해 현장 목격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전미용 기자] 이현욱이 옥자연과 다시 만났다.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는 서희수(이보영)가 한지용(이현욱)에게 이혜진(옥자연)을 튜터로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희수는 한지용에게 태어날 아이 방을 열어줬고 한지용은 방에서 피묻은 서희수의 옷을 보곤 아이의 생사 여부를 물었다. 이에 서희수는 "내 아이 네가 죽였다"라며 목소리를 높였고 한지용은 서희수에게 원하는 게 뭐냐며 흥분했다.

이에 서희수는 "하준이 양육권 달라. 하준이가 너처럼 될까 봐 걱정돼서 돌아버릴 거 같다. 너 같은 인간이 권력을 가지니까. 내가 좀 막막하다. 근데 묘하게 스릴 있는 거지. 상대가 강해지니까 전의가 불타 오른다 기대해라. 이혼 소장 접수하겠다"며 뺨을 때리며 이혼 통보를 했다.

서희수는 양순혜(박원숙)에게 유산소식과 이혼 소식을 전하며 "친아들 아니어도 잘 좀 키워주시지 그랬냐. 하준이도 그렇게 될까 봐. 제가 데;리고 나가는 거다"라며 당당히 말하며 자리를 나섰다.

이후 서희수는 배우로서 행보를 걸었고 남편과 이혼 할 거라며 방송 관계자들에게 이야기했다. 하지만 방송사 측에서 "그런데 왜 효원에서 반대를 하는 거냐. 복귀하지 못하도록 압력을 가했다"고 말했다. 이에 서희수가 분노했다.

한편 한진호(박혁권)는 한지용이 운영하는 불법 격투기장을 찾았다. 곽수창은 한진호에게 "개처럼 싸우는 투견장이다. 피를 많이 흘려야 돈 뭉치가 커진다. 결국 나는 내 동생과 싸웠다. 내 동생 잘못되면 당신 동생도 똑같이 죽일 거다"고 선전포고했다.

모든 사실을 알게된 한진호는 곧장 한지용의 사무실로 찾아갔고 "너, 아버지 아들 아니지? 난 네가 반쪽짜리라 해도 내 동생이라고 생각해서 죽이고 싶었지만 늘 참았다. 이 뻔뻔한 새끼야. 네가 뭔데 이 회사를 먹어.
너 같은 뿌리 없는 잡놈이 황제가 되겠다고? 이 쓰레기 같은 새끼야. 여긴 수혁이 자리다"라며 소리쳤다.

이에 한지용은 "수혁이가 싫다잖아. 아들 간수 못하고 왜 여기와서 행패냐"라며 되받아쳤다. 그러자 한진호는 투견장 사진을 보여주며 "이 사실을 세상에 알릴까. 나 한번 해보려고"라고 이야기했다.

OSEN

이에 한지용은 "하고 싶은 거 다 해 봐라. 내 말 명심해라. 넌 그냥 루저다. 열등감 폭발해서 이런저런 이야기 지어내는 사람일 뿐이라고. 누가 네 말을 믿겠냐. 그러게 평소에 좀 잘 살지 그랬냐. 원하는 걸 얻으려면 날 죽이라고 했지?"라며 깐죽댔다.

결국 한지용에게 한진호는 쫓겨났고 곧장 정서현에게 연락해 "알고 있었냐"며 궁금해했다. 이에 정서현은 "모든 걸 알고 있었다. 안다고 달라질 게 있나. 이제야 알면 된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한진호는 "알았다면 내가 달라졌을 거다. 노력했을 거다. 그러지 말고 당신이 이 회사 가져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정서현은 "나는 수혁이 대신 한지용 그 자리에 오른 책임은 지겠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한편 자신의 복귀를 막는 한지용에게 분노한 서희수는 곧장 한지용 사무실로 향했고 그곳에서 한진호와 마주쳤다. 한진호는 투견장에서 자행되고 있는 일들을 낱낱이 서희수에게 알려줬다.

놀란 서희수는 이혜진(강자경)에게 전화해 함께 투견장을 찾아 경악했다. 한지용의 실체를 알게된 서희수는 이혜진에게 "하루라도 빨리 하준이를 데리고 떠나라. 하준이를 부탁한다. 한지용이 한 일을 세상에 알리고 벌 받게 할 거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서희수는 정서현에게 "한지용의 두 얼굴이다"라며 이 사실을 알렸다.

이후 정서현은 한 회장을 찾아가 한지용이 저지른 모든 악행을 이야기했다. 그 시각 한지용은 카덴차의 비밀 방, 자신의 母와 정 회장이 함께 지내던 공간을 확인했다. 한지용은 母의 사진을 보며 "나한테 왜 그랬냐"며 오열했다.

서희수는 기자로부터 한지용의 투견장 제보가 들어왔다는 말을 전해들었고 "막아달라. 하준이를 지켜야 한다"고 부탁했다.

이후 서희수는 정서현과 마주했다. 정서현은 모든 사실을 정 회장에 말했다고 이야기했고 서희수는 한하준을 유학을 보낼 거라고 전했다.

OSEN

정서현은 "지금은 그 누구도 동서의 결정을 대신해줄 수 없다. 나도 이런 딜레마에 빠진 적 있다. 그때 엠마 수녀님을 찾아갔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서희수는 "이 집에서 엠마수녀한테 상담 받지 않은 사람은 한지용이다. 한지용을 가장 먼저 알았다고 했다. 그런데 왜 두 사람은 모르는 사람처럼 지내는 걸까요?"라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서희수는 집으로 들어온 한지용에게 "나 드라마 다시 시작해. 눈에 눈, 이에는 이 할까? 너 사람 싸우게 하는 재주 있더라. 뒤에서 숨지 말고 정정 당당히 앞에서 싸워. 그래서 하는 말인데 우리 하준이는 이 싸움 구경 시키지 말자. 하준이 유학 보낼 거다. 네가 어떤 인간인지 세상이 알게 되는 건 시간 문제니까"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멈춰, 여기서 안 멈추면 내가 너 죽여"라며 으름장을 놓았다. 하지만 한지용은 결국 사람을 시켜 곽수창을 살해했다.

곽수창이 죽었다는 사실을 접한 서희수는 출근하는 한지용에게 "기다려라, 하준이 데리고 유학갈 튜터는 보고 가야지"라고 말했다. 이어 이혜진이 문을 열고 들어와 인사를 건넸고 한지용은 당황해했다. 한편 방송말미 카덴차에서 한지용이 죽어가는 모습을 서희수가 지켜봐 궁금증을 자아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