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5047 1192021061368755047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3577164000

"몸 아픈 아내 잘 챙겼는데"…광주참사 유족 오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몸 아픈 아내 잘 챙겼는데"…광주참사 유족 오열

[뉴스리뷰]

[앵커]

어제(12일)에 이어 오늘(13일)도 광주 건물 붕괴 참사 희생자들의 발인이 이어졌습니다.

유족들은 눈물을 참지 못했는데요.

희생자 중 유일한 고등학생이었던 김 모 군의 친구와 후배들도 작별 인사를 했습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 조선대병원 장례식장.

건물 붕괴 사고로 세상을 떠난 70대 남성 이모 씨의 가족들이 오열합니다.

5남매를 키워낸 듬직한 가장이었던 이씨는 몸이 아픈 아내를 챙기며 손수 식사를 차려주는 등 누구보다 가족을 아꼈습니다.

평소 건강도 잘 챙겨 등산을 좋아했고, 마지막 날에도 혼자 산에 가던 길이었습니다.

<이씨 유가족> "산에 한 바퀴 가신다고 가셨다가 그런 봉변을. 참 황망한 일을 당하고 나니까 너무 뭐라 말할 수가 없어요. 우리 누님이 앞으로 걱정이 되네요. 지금도 저기에서 슬퍼하고 울고 계시는데…"

이 밖에 70대 여성 김모 씨와 60대 여성 이모 씨 등 이번 사고 희생자들의 발인이 차례로 진행됐습니다.

희생자 중 유일한 10대 학생인 김모 군의 후배와 친구도 작별 인사를 하기 위해 고인을 찾았습니다.

김군은 친구들뿐 아니라 후배들도 살뜰히 챙기는 다정한 학생이었다고 지인들은 기억했습니다.

<김 군 학교 후배> "제가 낯을 많이 가리는데, 그런데도 먼저 와서 친하게 대해주고. 저랑 같은 또래 후배들한테도 엄청 잘해주고, 착한 선배였어요. (형이) 위에 가서도 우리 잘 지켜봐 주고. 거기서만큼은 더 많이 살고 오래 잘 지냈으면 좋겠어."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