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0553 0032021061368750553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561007000

野 90년생 지도부 김용태, 민주 이동학에 "586 앵무새 그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1990년생'으로 국민의힘 지도부에 입성한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의 이동학 청년최고위원 등을 향해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의 앵무새", "소신 없는 거수기" 노릇을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SNS에서 "민주당 청년 정치인들께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지난 4·7 재보궐선거와 국민의힘 전당대회 결과에서 드러났듯, 이제 국민들이 바라는 청년 정치는 586 정치인들의 앵무새처럼 그들을 대변하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을 대변해 정의로운 소신을 밝히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반(反)능력주의의 극단적 사례인 조국 사태, 반(反)페미니즘의 절정인 박원순·오거돈·안희정 성폭력 사건을 제대로 반성하지 않고 있는 민주당 선배 정치인들의 행태에 대해 민주당 청년 정치인들의 자성 목소리를 기다린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동학 청년최고위원을 비롯한 민주당 청년 정치인들이 답변할 차례다. 아무 소신 없이 거수기 역할만 하는 청년 정치를 하겠다는 것은 정치를 꿈꾸는 수많은 청년 정치인들을 향한 기만"이라며 "함께 변화해 국민들이 청년 정치에 거는 기대에 화답하자"고 했다.

앞서 이 최고위원은 이달 초 '조국 회고록'과 관련해 "검찰과 언론의 광풍에서 자유로워지는 날이 오길"이라며 "조국 전 장관님과 가족들의 일상 회복을 기원한다"고 SNS에 적었다.

연합뉴스

수락연설 하는 국민의힘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국민의힘 김용태 신임 청년최고위원이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당선자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