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9882 0032021061368749882 04 0401001 world 7.1.3-HOTFIX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3558059000

헬기 바닥에 사람 테이프로 묶고 비행…러 유튜버 아찔한 실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사 당국, 유명 유튜버보다는 헬기 기장 형사처벌 가능성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의 한 유명 유튜버가 헬리콥터 바닥에 테이프로 사람 몸을 꽁꽁 묶고 비행하는 실험을 진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헬리콥터 사진. 기사 내용과는 상관 없음.
[AP=연합뉴스]



13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유튜브 구독자 690만여 명을 보유한 현지 인터넷 스타 미하일 리트빈은 지난달 26일 자신의 채널에 한 동영상을 올렸다.

모스크바 인근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동영상에는 리트빈의 지인이 등장한다.

지인은 이륙을 준비 중인 헬기 바닥에 온몸이 꽁꽁 묶여있었다.

이런 모습의 지인과 함께 리트빈을 태우고 헬기는 그대로 하늘로 떠올랐다.

이를 바라보던 리트빈은 환호성을 지르며 기뻐했다.

헬기는 이 상태로 얼마간의 비행을 했고, 실험은 다행히 별다른 인명피해 없이 마무리됐다. 하지만 후폭풍은 거셌다.

동영상이 공개되며 안전 규정 위반 논란이 일었고, 수사당국이 조사에 들어갔다.

다만 형사 처벌은 리트빈이 아닌 헬기 기장이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러시아 연방 수사위원회는 헬기 조종사를 형사입건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그는 헬기 바닥에 테이프로 감긴 사람을 태우고 비행하는 등 안전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서비스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뒤늦게 리트빈 측은 별도의 숨겨진 안전장치가 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