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취임 한달 맞은 김 총리 “밥값하는 국민 총리 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총리직 무게감 절감…잘하고 있는지 고뇌 커”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 경제·문화 일으켜야”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늘 국민 속에 있는 총리가 되고 싶다”며 “밥값 하는 총리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데일리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 총리는 13일 페이스북에 취임 한 달을 맞아 이같이 다짐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총리라는 자리가 권위도 필요하겠지만 그런 옷은 저에게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며 “여느 공직자처럼 국민이 기쁠 때 같이 기뻐하고 슬플 때 함께 우는, 늘 국민 속에 있는 총리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제가 늘 밥값 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씀드리곤 했는데 요즘 밥값 하기 참 쉽지 않다”며 “국무총리직의 무게감을 절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김 총리는 “며칠 전 광주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뵌 유가족 생각에 마음이 더욱 무겁다”며 “사건과 사고가 생기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우선으로 애쓰지만 마음 한편으로는 총리도 사람인지라 자책도 드는 것이 사실이다.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위로와 힘이 되어 드려야 하는데 과연 잘하고 있는 것인지 고뇌가 크다”고 고백했다.

김 총리는 “시간이 충분치 않게 느껴진다”며 “코로나19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 경제와 문화를 다시 일으켜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힘겨운 국민 삶을 책임지는 복지국가를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