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5868 1182021061368745868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536425000

미 바이든·일 스가와 조우한 문 대통령, 무슨 대화 나눴을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국 콘월 G7 정상회담] 확대회의 열리는 카비스베이 호텔에서 직접 대면 만남

오마이뉴스

▲ 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호텔 앞 해변에 마련된 만찬장에서 에어쇼를 기다리며 환담을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7(주요 7개국: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콘월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각각 만나 인사를 나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현장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12일 오후 G7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 호텔 회담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인사를 나눴다"고 알렸다. 지난 5월 말 워싱턴에서 한미정상회담을 한 지 20여 일만의 직접 대면 만남이었다.

이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오셔서 이제 모든 게 잘될 것 같다"고 인사를 건넸고, 이에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결과로) 미국이 보낸 얀센 백신 예약이 18시간 만에 마감됐다, 한국에서 큰 호응이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이날 비록 짧은 순간이었지만, 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의 만남도 이뤄졌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G7 확대정상회의 세션Ⅰ이 개최되기 전 카비스 베이 호텔에서 스가 일본 총리와도 조우해서 서로 반갑다고 인사를 건넸다"고 밝혔다.

이번 양국 정상의 만남은 지난해 9월 스가 총리가 취임한 이후 첫 대면 만남이었다. 반면,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전화 또는 화상 회의로 소통한 바는 있다.

G7 정상회의장 곳곳에서 스치듯 만나는 한미일 정상들
오마이뉴스

▲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코로나19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1세션에서 각국 정상들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콘월의 카비스베이 호텔 회담장에서는 참석한 세계 정상들 간의 만남이 활발히 이뤄졌다. 비록 짧은 순간씩이긴 하지만 이처럼 한미, 한일 정상들이 짧은 대면 만남을 가졌다.

물론 한미일 정상들 모두 한 곳에 모인 자리도 있었다. 보건을 주제로한 G7 정상회의 확대회의 1세션 회의 때였다.

이 회의를 주재한 주최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왼쪽에 문 대통령이 자리했고, 존슨 총리 오른쪽에 바이든 대통령이 앉았다. 그 옆으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순으로 앉아 대화를 나눴다. 한미일 정상이 한 자리에 앉은 것은 이 자리가 처음이었다.

무엇보다 이번 G7 정상회의에서 눈에 띄는 것은 코로나19 백신 보급 확대 추세를 보여주듯 참석한 정상들이 마스크 없이 대면하고 대화하는 모습이었다. '노(No) 마스크' 덕분인지 고스란히 드러난 각국 정상들의 표정을 볼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이 참석한 G7 정상회의 첫 번째 확대회의 1세션 자리에서도 마스크 없이 진행됐으며, 각 정상간 사이에 '칸막이'도 설치되지 않았다.
오마이뉴스

▲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 문재인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번째 줄 왼쪽부터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세번째 줄 왼쪽부터 UN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확대회의 이후 이뤄진 기념사진 촬영 때에도 한미일 정상들이 한 자리에 있었다. 넥타이를 매지 않은 편안한 차림이었던 문 대통령은 맨 앞줄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 사이에 섰다. 다만 스가 총리의 경우 두 번째 줄 가장 오른쪽에 자리했다. 그래서 기념촬영을 하는 동안 문 대통령과 거리가 떨어지는 바람에 한일 정상이 대화를 나누거나 인사를 주고받는 장면은 카메라에 잡히지 않았다.

기념촬영 때 역시 세계 정상들은 마스크 없이 밝은 표정을 그대로 드러내고 사진에 얼굴을 담았다.

[영국 콘월=공동취재단·서울=유창재 기자(yoocj@ohmynews.com)]

유창재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