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5693 0512021061368745693 03 0301001 economy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3534900000

수소차 충전소 부족한 수도권…정부, 국고보조금 늘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도권 수소 충전소 국고보조금 96억원→122억원 증액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 전망…"규제 완화·지원 확대 시급"

뉴스1

서울 여의도 국회수소충전소에서 수소차가 충천을 하고 있다. 2021.2.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정부가 수도권의 열악한 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확대하기 위해 관련 예산의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소차 보급률은 세계 1위지만 충전소는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열악한 상황에서, 지원금 확대와 관련 규제 완화 등이 필수라는 평가가 나온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환경부 산하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수소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국고보조금 예산을 기존 96억원에서 122억원으로 증액하는 계획을 세우고 현재 추진 중이다.

해당 예산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수소 충전소의 설치를 확대하는 데 지원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수소 충전소 1기를 구축하는 데 필요한 비용은 약 30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예산을 늘린 배경은 수도권 내 수소차 보급량에 비해 충전소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서울만 해도 현재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가 강동구·마포구·서초구·영등포구 등 단 4곳에 불과한 상황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국내에 보급된 수소차는 1만2439대로 전세계 1위지만, 수소 충전기 1기당 차량 대수는 180대로 미국(224대)에 이어 두 번째로 인프라가 미흡했다. 반면 독일(9대)·일본(38대)·중국(56대) 등은 한국보다 여유가 있었다.

충전 인프라 확충이 지연될 경우 현재의 빠른 수소차 증가세도 조만간 멈출 것이란 우려가 많다. 실제로 수소충전소가 없는 경기 북부의 수소차 보급률은 경기 전체의 12%(238대)에 불과하지만, 경남 수소충전소의 75%(6기)가 설치된 창원시는 경남 전체 수소차의 75%가 보급됐다. 충전 여건이 좋으면 수소차 보급률도 높아지는 것이다.

이번 예산 증액으로 수도권 내 수소 인프라 구축이 좀 더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3월 기준 69기인 국내 수소충전소를 올해 말까지 180기 이상 늘리고, 2025년에는 450기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다만 수소 충전소의 폭발 등을 우려하는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인해 부지 확보가 어렵다는 점은 아직 숙제로 꼽힌다. 특히 설립에만 수십억원의 비용이 필요하고, 연간 운영비도 1억원 이상이라 적자를 보는 충전소가 일부 있는 점도 충전소 확대가 더딘 이유다.

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수소 충전소의 확대를 위해 부지 관련 규제를 완화하고, 도심 내 국유 부지도 적극적으로 활용해 충전 편의성을 높여야 한다"며 "충전소 설치와 운영에 대한 보조금도 지금보다 확대해 민간 투자를 이끌어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themo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