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5616 1072021061368745616 05 0506003 sports 7.1.3-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533100000

쓰러진 에릭센, 다행히 의식 회복…"안정을 찾고 회복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크리스티안 에릭센(덴마크)이 회복 중이다.

아찔한 사건이 일어났다. 13일(한국 시간) 열린 덴마크와 핀란드의 유로2020 대회서 갑작스러운 일이 벌어졌다. 에릭센이 쓰러졌기 때문이다. 전반 40분 에릭센은 선수나 공과 충돌 없이 혼자 힘을 잃고 쓰러졌다.

팀 동료들이 에릭센을 돕기 위해 달려갔다. 의료 요원을 요청하는 손짓도 보냈다. 의료진들은 운동장에서 10분가량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 경기는 그대로 중단됐다.

이후 경기 진행요원들이 흰색 가림천을 세운 가운데 에릭센은 경기장 밖으로 옮겨졌고, 경기는 중단됐다. 다행히 의식을 회복한 듯했다. 에릭센 스스로 손으로 머리를 만지는 모습이 포착됐다. 중단된 경기는 UEFA 결정으로 다시 재개됐다.

다행히 몸 상태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스카이스포츠'는 "UEFA에 의하면 에릭센은 안정을 찾았다"라며 "의식을 회복했고 상태가 좋아졌다. 많은 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라고 보도했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많은 응원의 메시지가 전달됐다. 덴마크 대표팀뿐만 아니라 UEFA 사장, 에릭센의 소속팀인 인터 밀란, 전 소속팀인 토트넘 등이 에릭센의 쾌유를 빌었다.

덴마크-핀란드전 이후 열린 벨기에-러시아전에서는 로멜루 루카쿠가 첫 골을 넣은 뒤 "에릭센 사랑해"라고 카메라를 향해 외쳤다. 루카쿠는 에릭센과 인터 밀란에서 함께 뛰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제보>lm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