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5588 0042021061368745588 04 0401001 world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532383000

G7, 중국 '일대일로' 대응 인프라 파트너십 구축...'반중 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주요 7개국 G7 정상들이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에 대응해 새로운 글로벌 인프라 파트너십 구축에 합의했다고 미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미·중 간 패권 경쟁이 거세지는 가운데 인프라 투자와 경제 영토 확장을 둘러싼 서방 진영과 중국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영국에서 이틀째 진행되고 있는 G7 정상회의에서 중국과의 전략적 경쟁 방안이 논의됐으며, 글로벌 인프라 파트너십 출범에 합의했다고 미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더 나은 세계 재건'이라 이름 붙여진 이 구상은 중국의 '일대일로'에 대응해 중소득 또는 저소득국가의 인프라 개발 요구에 부응하겠다는 것입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3년부터 추진해 온 '일대일로'는 중국과 중앙아시아, 유럽을 연결하는 수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가 주된 내용입니다.

중국은 이를 통해 전 세계 100여 개국과 협력 체계를 구축했고 G7 가운데 이탈리아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서방 세계는 '일대일로'가 인프라 투자와 대출을 고리로 아시아와 아프리카 개도국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고 지원 확보와 경제 영토 확장을 노린 중국의 전략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대응해 G7을 비롯한 주요 민주국가들 주도로 민간 분야와 함께 40조 달러에 달하는 개도국의 인프라 요구에 대한 투자를 촉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중국의 대출이 불투명하고 강압적인 방식으로 운영되는 것과 달리 가치 지향적이고 높은 기준의 투명한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악관은 관련국들과 더욱 강력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형성하고 조율하기 위해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중국의 강한 반발이 예상되는 가운데 얼마나 효과적인 반중 단일대오를 형성할 수 있을지는 미지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G7 공동 성명에 신장 지역 등에서 이뤄지는 중국의 강제 노동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자고 촉구하고 있지만 일부 정상들이 중국의 반발을 우려해 주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이동헌[dh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