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5090 0232021061368745090 01 0102001 politics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true 1623515230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메르켈 독일 총리, 文대통령에 "나는 동독 출신, 한반도 분단에 연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회담…"북한과 대화 재개 위해 적극 노력 중"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2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국-독일 정상회담에서 "나는 과거 동독 출신으로 한반도의 분단 상황에 대해 누구보다 많은 연민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국 콘월에서 진행한 메르켈 총리와의 회담에서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다시 진전될 수 있도록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 적극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은 이번 총선 결과와 상관없이 가능한 협력과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메르켈 독일 총리와 회담을 갖고 코로나19 대응, 기후변화,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문제는 관심의 초점이었다.


메르켈 총리는 "한국 국민들의 노력과 문 대통령의 지도력으로 한국 경제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것을 높이 평가하며 축하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메르켈 총리가 지금까지 많은 위기를 기회로 만들면서 강력한 지도력으로 국내외적인 문제를 해결해 온 것에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개발 선도국인 독일과 백신 생산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한국이 협력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를 통해 세계적인 백신 공급이 더욱 원활하고 공평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의 mRNA 기술 보유 백신 회사들과도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영국(콘월)=공동취재단·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