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22분 만난 AZ 회장 “한국은 최우선 파트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방문한 문 대통령

AZ에 “한국 백신 생산능력 활용해달라” 주문


한겨레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트레게나 캐슬 호텔에서 열린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CEO와의 면담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코로나19 백신을 개발·생산하고 있는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회장을 면담했다.

문 대통령은 파스칼 소리오 회장에게 “(백신을 만들어) 수입(하게 하는 것) 보다 백신의 신속한 공급에 역점을 두신 덕분에 세계 곳곳에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며 “한국은 전 세계적인 백신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사도 더 원활한 세계 백신 공급을 위해 한국의 생산 능력을 활용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특히 에스케이(SK)가 기술을 이전받아 국내에서 직접 생산했기 때문에 한국 국민들이 더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었다. 또한 한국이 세계적인 백신 생산 허브로 도약하는 중요한 첫걸음이 되었다”며 감사도 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한국에서 접종된 첫 백신이자 가장 많이 접종된 백신으로 의미가 남다르다”는 말도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아스트라제네카의 하반기 공급도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을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에 소리오 외장은 “한국이 최우선적인 협력 파트너인 점을 감안하여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에스케이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 생산의 품질 관리 측면에서 세계 최고의 성과를 보이고 있는 기업으로, 보다 장기간 생산 협력 관계를 유지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전세계에 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하고 있는 제약회사인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두고 있다. 코로나19 세계 대유행을 극복하기 위해선 빠른 백신 생산이 필요하다고 보고, 에스케이바이오사이언스 등 15개 나라 20개 이상 업체들과 협력을 맺었다. 현재 80개 나라로부터 백신 승인을 얻었다고 아스트라제네카는 밝히고 있다.

소리오 회장은 지난 10일 누리집에 올린 글을 통해 “옥스퍼드 대학과 백신 개발을 위한 협력을 맺었을 때 전세계 보건을 지키는 것이 가장 큰 우선순위이기 때문에 우리는 이익을 보지 않고 백신을 공급하기로 했다”면서 “코로나19 백신 20억 도즈가 전세계에서 접종되었고, 5억 도즈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과 소리오 회장이 코로나19의 차세대 백신과 교차접종, 또한 항암 치료제와 심혈관 연구개발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사와 한국의 제약회사, 보건산업진흥원, 국내 암센터 등과의 협력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고 전했다. 이날 면담은 22분 동안 진행됐다.

앞서 문 대통령은 12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개최지인 영국 콘월에 도착했다.

이완 기자, 콘월(영국)/공동취재단 wani@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33살 한겨레 프로젝트▶한겨레 ‘서포터즈 벗’, 겨리 기자가 궁금하다면?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