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4652 0112021061268744652 01 0101001 politics 7.1.5-RELEASE 11 머니투데이 6574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23504224000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공군 준위·상사 등 구속…성추행 신고에 회유 등 혐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the300] 군사법원서 실질심사 거쳐 구속 영장 발부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 사건 관련 2차 가해 의혹을 받고 있는 공군 제20전투비행단 소속 노모 준위가 1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에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21.06.1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군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 사건과 관련한 2차 가해 혐의를 받고 있는 간부 2명이 12일 구속됐다.

국방부는 공군의 노모 준위와 노모 상사와 관련,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준위를 군인 등 강제추행·직무유기 등 혐의로, 상사를 직무유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앞서 군검찰은 지난 11일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같은 날 밤 피의자들의 신병을 확보했다. 이날 오후 피의자들은 군사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이날 오후 2시50분께 전투복 차림의 마스크를 쓰고 차에서 내린 노 준위는 '피해자에게 미안한 마음 없냐'·'(과거) 강제추행 혐의 인정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않은 채 법정으로 들어갔다.

오후 4시50분쯤 국방색 줄무늬 면티 차림으로 나타난 노 상사도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지 않고 묵묵히 법정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국방부는 "구속영장이 발부된 피의자들은 국방부 근무지원단 미결수용실에 구속수감됐다"라고 말했다.

김지훈 기자 lhsh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