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4571 0112021061268744571 05 0501001 sports 7.1.3-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3502800000

'박항서 라이벌' 日니시노 감독, 태국팀 경질 위기 "돈만 밝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니시노 아키라 축구감독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쌀딩크'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축구감독의 라이벌이라 불리던 니시노 아키라 태국 감독이 부진한 활약으로 조기 경질 위기에 놓였다.

12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볼라 타임스는 "니시노 감독이 월드컵 예선서 부진한 모습을 보여 경질 위기에 놓였다"고 보도했다.

앞서 박항서, 니시노 감독은 한일 지도자 매치로 괌심을 모았다. 베트남은 역사상 첫 월드컵 3차 예선 진출을 앞두고 있으나 태국은 탈락이 확정된 상태다.

볼라 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태국팀 측은 니시노 감독의 해임을 논의 중이다. 월드컵 2차 예선에 들어서 제대로 이기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현재 태국 축구계는 니시노 감독을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태국의 전설이자 국가 대표팀 코칭 스태프로도 일했던 위티아 라오하쿨은 "니시노는 외국인으로 태국 대표팀보다는 돈에만 신경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위티아는 과거 일본 축구팀에서 뛰었고 J리그 감독으로 일한 경력이 있다. 당시 니시노 감독과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위티아는 "니시노는 경험이 많은 감독이고 태국 선수들이 잘 따르고 있다"며 "하지만 그는 능력을 보여주고 태국인 수석 코치와 일하려고 하지 않는다. 그는 오직 돈에서만 이야기한다"고 비난했다.

태국 축구 연맹의 쏨양 폼양뭉 회장은 "니시노 감독 경질 문제는 2차 예선이 끝나고 생각할 것"이라며 사과의 뜻을 밝힌 바 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