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4415 0512021061268744415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3500348000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 사기 당하고 행방불명…최대철·하재숙 포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가 결국 사기를 피하지 못했다. 이후 그는 행방불명됐다.

1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 25회에서는 배변호(최대철 분)가 황천길(서도진 분)과 고우정(지성원 분)을 목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를 수상히 여긴 배변호는 전 처제 이광식(전혜빈 분)을 찾아가 이광남(홍은희 분)과 황천길의 결혼을 막으라고 당부했다.

이후 이광식은 이 사실을 이광남에게 알렸다. 그는 "형부가 언니 결혼 말리라고 한다. 수상하다고"라며 "뒷조사 해볼 거래. 여자도 있다고"라고 말했지만 이광식은 "황천길 예전부터 나 좋아했어. 나 좋다고 쫓아다녔어"라며 부정했다. 이광식은 "우리도 알아볼까?"라고 했지만 이광남은 "넌 누구 편이니?"라며 따졌다.

이광남은 배변호를 찾아가 "내가 잘난 남자 만나서 결혼해서 질투나냐"며 화를 냈다. 이에 배변호는 "난 네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날 위해서라도 네가 잘 살아줬음 좋겠어. 결혼식 잠깐 미루자. 내가 알아볼게"라고 당부했지만 이광식은 "변호사는 증거로 말한다며? 증거 갖고와봐 어디"라고 소리쳤다.

이후 배변호는 황천길 뒷조사에 나섰다. 그는 사무장을 시켜 이들의 정체를 알게 됐다. 황천길이 오피스텔 건물주가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한 것. 사무장은 "전형적인 분양 사기"라며 "가짜 분양권이고 모두 한통속"이라면서 황천길에 대해서는 "행동파이고 사기 전과자"라고 설명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배변호는 이광식에게 갔다. 그는 "그 놈 사기꾼이야"라며 "건물도 그 놈 것 아냐. 이 여자는 오래 전부터 같이 해온 파트너"라고 말했지만 이광식은 "그 사람 가족 회사"라며 명의가 다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배변호는 "펜트하우스도 거짓말이고 비어있는 집도 몇 채 빌린 것"이라고 했으나 이광식은 황천길의 돈이 자신의 통장에 있다고 말했다.

배변호는 "너도 공범으로 몰릴 수 있다"며 통장에서 돈을 빼라고 했다. 이광식은 "이게 증거니? 이딴 사진 몇장? 너 못 믿어"라며 "사기는 네가 쳤지. 아무리 나쁜 놈이라도 너보다 나쁘겠니"라고 반문했다. 이에 배변호는 이광식의 부친에게 알리겠다고 했지만, 이광식은 "나 죽는 꼴 보고 싶으면 마음대로 해"라고 맞섰다.

뉴스1

KBS 2TV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광남은 황천길을 찾아가 사실 확인에 나섰다. 이광남은 황천길에게 "솔직히 말해달라"고 말했지만 황천길은 이광남 통장에 넣어둔 8억을 언급하며 자신이 사기꾼이라면 진작 돈을 빼갔을 것이라고 응수했다. 또 황천길은 고우정이 언급되자 "사업상 만나는 사람 중 여자 없겠나"라고 받아쳤다. 사기 전과와 관련해서는 "우리나라 재벌 중에 전과자 아닌 사람 있냐"고 말했다.

황천길은 이광남이 이 같은 사실을 전 남편 배변호에게 들었다고 하자 "결혼한다니 약이 무지하게 오른 모양이네"라고 했다. 하지만 이내 이광남이 펜트하우스를 보여달라고 하자 당황했고, 이내 펜트하우스 경비에게 전화를 걸어 지금 바로 방문하겠다고 알렸다. 사인을 준 황천길은 이광남에게 다시 펜트하우스를 보여줬다. 그리고는 자신을 못 믿은 것에 대해 실망한 척 하며 "결혼식 없던 것으로 하자"고 말해 이광남의 애를 태웠다.

결혼식 당일 한돌세(이병준 분)는 허풍진(주석태 분)을 통해 황천길이 사기꾼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한돌세는 이광남에게 "이 결혼식 무조건 취소다. 그 놈 사기꾼이야. 사기당한 사람 한 둘이 아니라고 하더라"며 "지금 경찰이 찾고 있다더라. 건물도 사기라더라"고 말했다. 이광남은 배변호에게 들었냐고 했지만 한돌세는 "다른 사람이 뒷조사해서 알았다"고 답했다. 이철수(윤주상 분)는 "신랑 쪽이 아무도 안 왔다"고 말해 이광남을 충격에 휩싸이게 했다.

이광남은 통장에서 8억이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이어 그는 웨딩드레스를 입은 채로 경찰에 체포됐다. 가족들은 이광남의 예비신랑이 밀항하려다 체포됐다는 사실을 비롯해 오피스텔 분양 사기를 친 사실과 이광남의 통장을 통해 돈 세탁을 하려 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이때 배변호가 등장해 황천길과 내연녀의 녹음 파일로 증거를 건넸고 "이광남은 공범 아니다. 공범이면 만천하에 결혼식을 하겠나. 아무 것도 모르는 피해자"라고 나섰다.

뉴스1

KBS 2TV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광남은 유치장에서 풀려났고, 배변호는 이광남에게 아무 것도 몰랐다고 진술하라고 말했다. 이광남은 그럼에도 "거짓말 하고 싶지 않아. 죄지은 거 맞고 지은대로 벌 받을 거야"라고 했지만, 배변호는 "당신은 아무 것도 몰랐던 것"이라며 "묵비권 들어간다"고 당부했다.

이광남은 사기 결혼을 당한 사실을 치욕스러워 했다. 이철수는 이광남에게 "나이 마흔셋이나 쳐먹고 사리분별을 못하냐"고 소리쳤고, 이광남은 황천길이 사기꾼이라는 사실을 알고도 결혼한 이유를 묻는 가족들에게 분노했다. 그러면서 자신으로 인해 벌어진 일 스스로 마무리하겠다고도 했다.

이광남은 경찰에서 새로운 증거가 나왔으니 와달라는 말에 배변호에게 연락했다. 배변호는 복댕이의 생일 축하를 위해 외식 중이었음에도 이광남을 위해 달려갔다. 경찰은 분양 사기 피해자들이 이광남의 통장에 입금했던 내역을 증거로 제시했고 "공범이 아니고는 이럴 수가 없다"며 추궁했다. 경찰은 결혼식 전날 펜트하우스 CCTV에 황천길과 함께 찍힌 이유도 물었다.

이때 배변호는 모친의 연락을 받았다. 신마리아(하재숙 분)가 복댕이를 데리고 집을 나갔다는 것. 신마리아는 "저 찾지 마세요, 집도 부동산에 내놓겠다"는 쪽지만 남기고 짐을 챙겨 사라졌다. 황급히 조사를 중단하고 자리를 뜨는 배변호의 모습을 보던 이광남은 서운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후 이광남은 동생들에게 "미안하다, 나 하나만 없어지면 될 것 같다. 아버지 잘 부탁한다"는 문자를 남겼다.

온 가족이 이광남을 찾아나섰다. 이광남은 행방불명됐다. 배변호는 모텔에 복댕이와 있는 신마리아를 찾아냈고, 우는 신마리아를 안아줬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