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4392 0512021061268744392 04 0403003 world 7.1.5-RELEASE 51 뉴스1 63982701 false true false true 1623500122000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美 바이든, G7서 中 '일대일로' 견제 인프라 계획 합의…韓도 참여하나(상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 나은 세계 재건(B3W·Build Back Better World)' 계획 추진키로

백악관 "G7 정상들과 미·중 전략 경쟁 논의했다"

뉴스1

(왼쪽부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문재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12일 중국의 '일대일로'에 대응하는 글로벌 인프라 계획 추진에 합의했다고 백악관이 공식 발표했다.

해당 사업명은 '더 나은 세계 재건(B3W·Build Back Better World)' 계획으로, 저개발국과 개발도상국이 겪고 있는 40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격차를 해소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방침이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이 G7 정상들과 만나 중국과의 전략 경쟁에 대해 논의하고 저소득·중위 국가들의 엄청난 인프라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약속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등 서방 국가들과 일본으로 이뤄진 G7 정상들은 전날부터 영국 콘월에서 만나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대면 정상회의를 열고 있다.

이 같은 인프라 사업이 추진될 경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3년부터 추진해온 아시아·태평양 구상인 일대일로 사업과의 충돌이 예상된다.

일대일로는 중앙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육상 실크로드(일대)와 동남아시아 및 유럽과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해상 실크로드(일로)를 지칭하는 광대한 투자망으로, 역내 지정학적·재정적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역점 사업이다.

현재까지 100여개국이 중국과 철도, 항만, 고속도로 등 인프라 개발 사업에 협력하기로 한 상황이다.

특히 이번 글로벌 인프라 계획은 한국의 참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백악관에 따르면 G7 정상들은 회원국뿐만 아니라 다른 '마음 맞는' 파트너국들이 협력해 민관 자금을 조성, 개발금융기관의 지원을 받아 Δ기후변화 Δ보건과 보건안보 Δ디지털 기술 Δ성 평등 등에 투자한다는 점을 명시했다.

한국은 G7 회원국은 아니지만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 호주와 함께 초청받아 현재 문재인 대통령도 영국에 머물고 있다.

백악관은 "B3W는 중남미·카리브부터 아프리카, 인도·태평양을 아우르는 범위에서 글로벌화 될 것"이라며 "G7 파트너마다 지리적 지향점이 다를 것이지만, 이니셔티브는 전 세계 저소득·중위소득 국가를 포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11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에서 G7 정상회의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G7 정상회의를 통해 민주주의 리더십을 회복하고 단단히 다진 동맹 관계를 통해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있다.

13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회의의 공동성명에는 중국 신장 자치구 위구르족 수용소 강제노동 문제 지적과 이에 대한 중국의 비난, 코로나바이러스 기원 조사 등 중국을 겨냥한 합의사항들이 포함될 것으로도 알려졌다.

앞서 전날 발표된 G7 국가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억 회분 기부 계획 역시 주요국들의 글로벌 리더십 발휘와 함께, 중국이 추진해온 '백신 외교'를 견제하는 측면이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sab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