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4335 1262021061268744335 02 0202001 society 7.1.3-HOTFIX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99550000

"부모에게 성관계 동영상 보내겠다" 여자친구 협박한 20대 실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1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문중흠 판사는 협박 혐의로 기소된 조모(24)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의 부모님에게 성관계 동영상을 보내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1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문중흠 판사는 협박 혐의로 기소된 조모(24)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조 씨는 지난해 2월1일 여자친구의 헤어지자는 말에 화가 나 "교제할 때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너의 부모님에게 보내겠다"라며 "너 때문에 이 일이 소문나서 우리 아버지 사업이 망하면 손해배상 청구할 것이다. 너의 가족이 감당할 수 있겠냐"라고 협박했다.

조 씨는 과거 특수중감금치상죄로 선고받은 집행유예 기간 중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고 있고, 집행유예 기간 중 사건 범행을 반복한 점을 고려하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며 "다만 잘못을 인정하는 태도를 보이는 점, 협박 수단이 된 동영상이 유포되지 않은 점 등 유리한 정상을 참작한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