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4074 0032021061268744074 04 0401001 world 7.1.3-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97688000

"G7 회담서 中 강제노동 거론…일대일로 대응 인프라 계획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로이터통신, 바이든 행정부 고위 당국자 인용 보도

연합뉴스

영국 콘월에 모인 G7 정상들. [EPA=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영국 콘월에 모인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회담에서 중국의 강제 노동 관행을 비롯한 인권 문제가 거론될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1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고위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이 G7 정상들에게 중국의 강제 노동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을 촉구하는 한편 최종 공동성명(코뮈니케)에 이에 대한 비판을 적시할 것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회담에서 중국의 강제 노동 관행이 인간 존엄성에 어긋나는 것은 물론 불공정 경쟁의 악명 높은 사례라는 점을 명확히 하도록 다른 정상들을 압박할 것이라는 얘기다.

이 당국자는 "이는 단순히 중국에 맞서고 싸우자고 하는 게 아니다"면서 "지금까지 우리는 우리 가치와 기준, 거래 방식을 반영하는 긍정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당국자는 또 정상들이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대한 대응으로 새 글로벌 인프라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이 2013년부터 추진해온 중국의 일대일로는 중국과 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로, 철도·항만·고속도로 등을 비롯한 수조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뼈대로 한다.

중국은 이를 통해 전 세계 100여 개국과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G7 국가에서는 유일하게 이탈리아가 참여하고 있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