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4065 1082021061268744065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497582000

사나 "가장 보고 싶었던 멤버는 키"…키 "입꼬리야, 나대지 마" 흥분 (놀토)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놀토' 사나가 키가 보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12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최근 컴백한 트와이스의 사나와 다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열 정열 정열' 특집으로 무대의 마음속 정열을 피어나게 하는 트와이스의 사나와 다현이 출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년 만에 '놀토'를 재방문한 사나는 특히 보고 싶었던 멤버가 있다고 밝혔다. MC 붐이 "사나가 보고 싶었다는 멤버가 있다"고 하자 신동엽은 수줍은 듯 미소를 지었고, 키는 선글라스를 벗고 꽃단장을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사나는 "다들 너무 뵙고 싶었는데, 키 선배님께서 군대를 갔다 오셨다는 기사를 보고 너무 반가웠다"라고 하자 키는 "입꼬리야, 나대지마"라며 통제 불가한 입꼬리를 진정시키지 못했다.

제대한 키를 선택한 사나를 보며 살짝 삐친 모습을 보인 한해는 "사실 죄송한데, 저도 군대 갔다 왔는데"라며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붐이 "가장 보고 싶은 분으로 꼽았는데, 키 선배님 머리에 레깅스를 쓰고 있다"라며 남다른 분장을 선보인 키를 저격했다.

그러자 사나는 "사실 대기 중에 모니터를 보고 있었는데, 키 선배님을 못 찾았다"라고 천진난만하게 이야기해 모두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키는 "부캐로 오지 말걸 본캐로 올 걸"라고 후회하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괜찮아요. 웃음을 줄 수 있다면"라며 멋진 모습 대신 웃음을 주겠다고 스스로를 다독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사나는 늘 자신의 편을 들어주는 키에게 3년 동안 받쓰를 하지 않은 것을 이야기하면서 "귀가 닫힌 것 같았다. 그래서 제 말에 힘을 실어주셨는데 이번에 저를 믿지 마시고, 제가 선배님의 말에 힘을 실어드리겠다"라며 키에게 힘을 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선 출연 당시 간식 게임에서 직진 오답을 내지른 작문 천재 다현이 계획이 없는 것이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현은 "첫 출연 때는 자신감이 넘쳐났는데 막상 여기서 들어보니 다 소용이 없다는 걸 깨달았다"며 "그래서 저의 계획은 무계획이다"라고 밝히며 흘러가는 대로 두겠다고 했다. 그런 다현의 다짐에 붐은 "오늘도 간식 게임에서 남다른 활약을 선보일 것 같다"라며 레전드를 갱신하는 다현이 선보일 활약에 기대감을 높였다.

그런가 하면 하남 신장전통시장의 메뉴 중 첫 번째 음식으로 닭칼국수가 등장하자 멤버들이 신이 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닭칼국수를 놓고 대결을 벌일 1라운드 가수로는 시대를 아우르는 본투비 워너비 스타, 최고의 여성 가수 이효리가 등장했다. 대결 곡으로는 2006년 2월에 발매한 정규 2집 앨범 'Straight up' 곡으로, 99년에 발매된 R&B 가수 Chante Moore의 곡을 이효리의 느낌으로 리메이크한 곡이다.

곡이 공개되자 키가 아냐고 묻자, 다현과 사나는 고개를 절레절레하며 "모른다"고 답해 과연, 닭칼국수를 먹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모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