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3851 0512021061268743851 04 0403003 world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96470000

미·러 정상회담 시작 전부터 '기싸움'…백악관 "공동 기자회견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단독 기자회견이 '언론과 자유 소통'에 적합"

뉴스1

조 바이든(왼)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AFP=뉴스1 자료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첫 대면 정상회담이 오는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예정한 가운데, 두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은 없을 전망이다.

12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백악관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내주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이후 단독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의 이 같은 발언은 러시아 측에서 열어둔 공동 기자회견의 가능성을 닫아버리겠다는 의사로 풀이된다.

앞서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전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는 이번 정상회담을 위기에 빠진 양국 관계의 유일한 해법으로 여기고 있으며, 푸틴 대통령은 공동 기자회견과 제네바에서의 단독 기자회견 모두 열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특히 백악관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 홀로 기자회견을 여는 것이 '자유로운 언론'과 분명하게 소통하기 적합한 방식이라는 취지의 설명을 덧붙였다.

미 정부는 이번 미러 정상회담의 목적이 러시아와 보다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외교 관계를 촉진하는 것이라고 밝혔지만, 미 정부 내부에서도 이번 회담에 대한 기대가 높지 않다고 미 언론들은 전하고 있다.

현재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바이든 대통령은 벨기에로 이동해 14일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15일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16일 제네바에서 푸틴 대통령과 만나는 일정으로 이번 유럽 순방을 마무리한다.
sab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