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0593 0032021061268740593 02 0202001 society 7.1.5-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false true 1623474980000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시공사가 과다 살수 지시했다" 광주 붕괴 참사 책임 공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대산업개발측 "사실 아니다…경찰 조사에서 밝힐 것"

연합뉴스

붕괴사고 수 시간 전 철거 현장
(광주=연합뉴스) 9일 발생한 17명의 사상자를 낸 철거 건물 붕괴사고와 관련, 사고 발생 수 시간 전 철거 현장 장면을 촬영한 사진이 공개됐다. 철거업체 작업자들이 건물을 층별로 철거하지 않고 한꺼번에 여러 층을 부수는 모습이 사진에 찍혀 해체계획서를 제대로 준수하지 않았음이 의심된다. 2021.6.10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의 원인 중 하나로 과도한 살수 작업이 지목되면서 책임 소재를 두고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12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강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과 철거 계약을 맺은 한솔기업, 실제 철거 작업을 한 백솔건설 측 관계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억울하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이들은 해당 건물을 철거할 때 시공사 측의 요구로 당초 계획한 것보다 더 많은 살수 펌프를 동원했다고 진술했다.

철거 때 비산 먼지로 발생할 수 있는 민원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였다.

시공사 측이 광주의 다른 재개발 공사 현장에서 비산 먼지 때문에 인근 주민들에게 30억여원의 피해 보상을 요구받은 시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철거 업체 관계자들은 특히 원·하청 업체의 갑을 관계를 강조하며 "우리는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처지"라며 과도한 살수 작업에 대한 책임을 회피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 무엇이 문제였나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이번 붕괴 사고는 철거 작업 중 과도한 살수가 이뤄졌고, 이 때문에 굴착기를 올리기 위해 산처럼 쌓은 흙더미에 물이 스며들면서 밑둥 부터 파낸 위태로운 건물에 외력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꼭대기 층인 5층부터 아래로 철거를 진행하겠다는 계획과 달리 밑동을 파내 흙더미를 쌓아올린 방식의 무리한 철거부터 잘못됐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현대산업개발 측 관계자는 "과도한 살수 지시를 한 적이 없다. (이들의 해명은) 사실과 다르다"며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으니 진상규명 될 수 있도록 성실히 응하겠다"고 말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