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0510 0102021061168740510 08 0801001 itscience 7.1.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07292000

“접으려니 잘 되네”…LCD 철수 시기 고민빠진 삼성·LG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지난 3월 1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투자를 가속화하는 퀀텀닷(QD) 디스플레이 시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생산 여부를 높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당초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LCD 패널 생산을 중단하려고 했고, LG디스플레이도 지난해 국내에서 만드는 TV용 LCD 사업을 접을 예정이었지만 상황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시기에 갑자기 LCD 패널 가격이 계속해서 상승하면서 두 회사 모두 지금까지 생산을 이어가고 있다.

12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달 32~65인치 LCD 패널 평균가격이 전달보다 일제히 2~5%가량 상승했다. 55인치 UHD급 LCD 패널은 216달러에서 223달러로 3.2% 올랐다. 지난해 같은달(106달러)과 비교하면 110% 이상 증가한 수치다. 65인치 UHD급 LCD 패널도 1년새 165달러에서 285달러로 72% 이상 올랐다. 전달(274달러)와 비교하면 4%가량 증가했다. 50인치 UHD급 패널은 지난달 192달러에서 200달러로 4.1% 상승했으며, 지난해 5월(86달러)과 비교하면 132% 증가했다. 1년 사이에 LCD 패널 가격이 전체적으로 급격한 상승세를 보여왔던 것이다.
서울신문

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 모습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LCD 사업에서 손을 떼려고 했던 가장 큰 이유는 오랜 기간 저가 공세를 펼쳐온 중국 업체들을 당해낼 수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상황이 달라졌다. 비대면 서비스가 각광을 받고 외출을 자제하면서 LCD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노트북, 태블릿, PC, TV 등이 수혜를 입으면서 LCD도 덩달아 귀한 몸이 됐다. 여기에다가 BOE나 CSOT 같은 중국 업체들도 저가 공세를 펼쳤던 예전과 달리 이제는 악화된 수익성 회복에 나서면서 LCD 패널 가격 상승이 가속화됐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초 대형 LCD 생산을 전면 중단할 것이라는 계획을 세웠지만 아직도 충남 아산캠퍼스 등에서 일부 생산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가 생산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2분기부터는 삼성전자에만 대형 LCD 패널을 공급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중국 업체를 대상으로 가격 협상력을 유지하기 위해 삼성디스플레이에 생산 연장을 요청했다고 보고 있다. 전세계 LCD 시장의 60%가량을 중국 업체들이 장악하고 있는데 삼성디스플레이마저 사업을 접으면 ‘부르는 게 값’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대형 LCD 패널 전체 물량의 20~30%가량을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 구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신문

- 삼성디스플레이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최근 업계에 따르면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은 LCD 사업부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회사 이익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내년 말까지 LCD 생산을 지속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일본 매체인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삼성디스플레이가 내년 말까지 LCD 생산 연장을 검토중이라고 사내에 알리고 다양한 거래업체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신문

-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LG디스플레이도 본래 정리하려던 경기 파주의 TV용 LCD 생산시설을 여전히 가동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LG디스플레이에 대해서도 당분간 생산을 계속하기로 결정한 뒤 해당 사실을 거래업체에 알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시장 상황, 고객들 니즈(요구) 상황을 보며 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고객사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원 투입없이 현재 인력 및 생산량으로 (LCD 수요에) 유연성 있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한동안 LCD 사업을 계속하겠지만 앞으로는 가격 상승세가 둔화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하반기부터 LCD 매출의 70% 규모를 차지하는 TV용 패널의 수요가 줄어들면 타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업체들과 비교해 기술적으로도 큰 차이를 보이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결국 대형 TV용 LCD 사업을 오랫동안 이어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