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874 0682021061268736874 05 0501001 sports 7.0.0-HOTFIX 68 동아일보 786667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34400000 김아림 신지은 이다연 LPGA 메디힐 챔피언십 2R 공동9위 2106121501

이슈 LPGA 미국 여자 프로골프

초청선수 이다연 ‘LPGA 신데렐라’ 첫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디힐챔피언십 1R 깜짝 공동 5위

첫홀 트리플보기에도 차분히 만회

박인비 등과 나란히 3언더로 마쳐

동아일보

하나금융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연(24·메디힐·사진)이 또 한 명의 초청 선수 신화를 쓸 수 있을까.

스폰서 초청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에 출전한 이다연이 첫날 상위권인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다연은 1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데일리시티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치며 박인비(33) 등과 함께 공동 5위에 자리했다. 단독 선두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7언더파 65타)와는 4타 차.

출발은 좋지 않았다. 10번(파4)홀에서 시작한 이다연은 첫 홀에서 트리플 보기를 범하며 한꺼번에 3타를 잃었다. 지난주 US여자오픈 컷 탈락의 악몽이 떠오르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이내 평정을 찾더니 14번홀(파4) 버디로 한 타를 만회했다. 후반 들어서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5승을 거둔 실력을 그대로 발휘했다. 후반 9홀에서 버디만 5개를 잡아내며 1라운드 중간 합계 3언더파를 기록했다.

2년 전 열린 이 대회에 출전해 공동 47위에 그쳤던 이다연은 “첫 홀에서 긴장해서인지 예상치 못한 실수가 나오면서 3타를 잃었다”며 “두 번째 홀부터는 ‘내 샷을 믿고 치자’는 마음으로 나섰는데 그것이 좋은 성적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메디힐 소속의 이다연은 KLPGA투어 소속 선수로는 유일하게 이 대회에 참가했다. ‘디펜딩 챔피언’ 김세영(28)은 1오버파 73타로 공동 50위에 자리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