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833 0562021061268736833 02 0213001 society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34400000 김경욱 인천공항을 XR 디지털공항 2106121301

김경욱 사장 “인천공항을 XR로 만나는 디지털공항 만들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천공항공사, 네이버랩스 등 9개 기관과 ‘XR 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 업무협약 체결

세계일보

김경욱(왼쪽에서 5번째)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 9일 인천시청에서 네이버랩스 등 각 참여기관 대표들과 ‘XR 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9일 인천시청에서 네이버랩스(대표 석상옥) 등과 ‘XR(확장현실) 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XR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아우르는 혼합한 기술이며 메타버스는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와 현실세계를 일컫는 유니버스의 합성어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전파진흥협회(RAPA)가 주관한 5G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중 ‘현실세계 XR 메타버스 프로젝트’ 공모사업으로 최종 선정된 ‘XR 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의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진행됐다.

업무협약을 체결한 컨소시엄 참여기관은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시, 네이버랩스 등 총 10개 기관이며 총 사업비는 약 138억원으로 2022년까지 인천국제공항 등 인천시 주요거점의 3차원 공간정보 구축 및 XR 서비스·플랫폼 개발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공항공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XR기반 △공항 가상체험 서비스 △실내 내비게이션 △주차 내비게이션 시범서비스 등이 XR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제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공항공사는 공항시설, 교육 및 운영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통합공간정보관리시스템 개발 △신기술 활용 교육 콘텐츠 개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다양한 사업을 중소기업 공동 연구개발(R&D) 및 자체예산을 통해 추진해왔다.

특히 지난 3월 29일 인천국제공항 개항 20주년에 맞춰 ‘“新비전 2030+’를 선포하며 첨단기술을 바탕으로 한 문화예술 공항으로 도약하기 위해 박차를 가했다.

공항공사는 공항에서 머무는 동안 이용객에게 새로운 문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공연 및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미디어아트, XR과 같은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혁신적인 문화예술 공항으로 만들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XR 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