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828 0562021061268736828 03 0305001 economy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34400000 막내린 인터배터리2021 배터리 2106130701

포스코케미칼, '인터배터리 2021'서 배터리 핵심 소재 선보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인터배터리 2021에 참가한 포스코케미칼 전시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포스코그룹의 친환경 모빌리티 제품을 관람하고 있다.포스코케미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세계 차세대 배터리 양∙음극재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포스코케미칼이 ‘인터배터리 2021’을 통해 배터리 성능을 결정하는 소재 기술 경쟁력을 선보여 주목을 받고있다.

포스코케미칼은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인터배터리 2021’에 참가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 배터리 소재인 양·음극재를 비롯, 원료에서 소재 생산에 이르는 밸류체인, 차세대 R&D 로드맵, 그룹 친환경 모빌리티 통합 브랜드인 ‘e Autopos’ 등을 소개한다.

포스코케미칼은 이 전시를 통해 소재가 배터리의 용량, 수명, 충전속도 등을 결정하는 핵심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한 고용량 하이니켈 NCM∙NCMA 양극재, 배터리의 수명과 충전속도 개선을 돕는 천연흑연∙인조흑연∙저팽창 음극재 등을 소개하는 한편 차별화된 기술력을 강조한다.

세계일보

인터배터리 2021에 참가한 포스코케미칼 전시 부스 모습. 포스코케미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포스코케미칼은 차세대 배터리 양·음극재 개발 현황도 R&D 로드맵으로 공개한다.

포스코케미칼측은 양극재에서는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한 니켈 함량 증대 기술, Co-Free 양극재 등을 개발하고 있다. 다양한 전기차의 사양에 맞춤형 소재를 빠르게 양산 공급하기 위한 하이니켈 양극재 플랫폼 기술 개발도 동시에 추진한다.

전시관 동선은 소재의 중요성과 사업 경쟁력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순환형으로 구성했다. 고객사를 비롯한 방문객들은 리튬∙니켈∙흑연 원료 확보, 양∙음극재 생산, 리사이클링에 이르는 밸류체인을 사업 흐름의 순서에 따라 관람할 수 있다.

전시장 중앙에는 포스코그룹의 친환경차 통합 브랜드인 ‘e Autopos’제품이 적용된 친환경차 모형도 함께 전시됐다.

‘e Autopos’는 포스코 그룹이 차체∙샤시용 자동차 강판, 구동모터, 수소연료전지 금속분리판, 배터리 소재, 배터리팩 강재 등의 제품을 통합해 친환경 모빌리티에 대한 종합적인 솔루션과 패키지 마케팅을 제공하기 위해 론칭한 브랜드이다.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대표이사는 “원료확보, 양산능력, R&D, 공정기술, 마케팅 등 모든 면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고, 글로벌 이차전지소재 탑플레이어로서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