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808 0682021061268736808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3434400000

3연속 낙선 나경원 “기대 부응 못해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羅에 대선 역할 부탁할것… 주호영에도 합당 협상 요청했다”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과 주호영 의원은 36세 ‘0선’인 이준석 대표에게 패해 각각 2위와 3위로 낙선하면서 정치적 치명상을 입었다.

나 전 의원은 11일 패배가 확정된 후 페이스북에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면서 “앞으로 어느 자리에서든 국민의힘의 승리와 정권교체,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일에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지난해 4·15총선 서울 동작을 선거에 출마해 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사인 이수진 의원에게 패했다. 이후 올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에서 오세훈 후보에게 근소한 격차로 패한 데 이어 두 달여 만에 ‘이준석 돌풍’에 밀렸다. 여기에 원내대표 시절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에 대한 재판도 남아있어 정치적 험로가 예상된다. 주 의원은 원내대표를 지낸 5선 의원이자 당의 핵심 기반인 대구경북 출신의 유일한 당 대표 후보였음에도 1, 2위와 큰 격차로 패하면서 내상을 입었다.

다만 두 사람 모두 인지도와 당내 기반을 바탕으로 재기할 가능성이 여전히 열려 있다는 관측이 많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나 전 의원에 대해 “당원들이 가장 사랑하고 신뢰하는 지도자”라며 “대선 과정에서 당연히 격에 맞는 중차대한 역할을 부탁드릴 의향이 있다”고 했다. 이어 주 의원에게도 “국민의당과의 합당이라는 중차대한 과업에서 훌륭한 역할을 했다. 향후 (국민의당과의) 협상도 맡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