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705 0512021061268736705 04 0403003 world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28411000

美 FDA, 오염된 얀센 백신 6000만회분 폐기 명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얀센이 만든 코로나19 백신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볼티모어 공장에서 생산된 존슨앤존슨(J&J·얀센)의 코로나19 백신 6000만회분을 폐기하라고 명령했다.

11일 뉴욕타임스(NYT)는 소식통을 인용해 FDA가 얀센 측에 오염 가능성 때문에 이들 백신을 사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FDA는 이와는 별도로 1000만회분은 미국이나 다른 나라에 보낼 계획이지만 이에는 규제기관들이 백신을 제조한 공장인 이머전트 바이오솔루션이 모범 제조 관행을 따랐음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경고를 붙일 예정이다.

이머전트는 지난 3월 볼티모어 공장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의 핵심 성분이 서로 섞여버린 것을 발견했다. 이로 인해 얀센은 1억회분 이상, 아스트라제네카는 7000만회분 이상의 보급이 보류됐다.

이번 명령은 보류된 이 분량에 대한 결정이다. FDA는 보도 자료에서 일부는 사용 허가를 받았고, 일부는 사용이 적합하지 않고, 일부는 평가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 관계자는 FDA가 규제로 인해 두달간 문닫은 이머전트 공장 문을 언제 다시 열게 할지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미국에 공급된 얀센 백신은 이머전트가 아닌 네덜란드의 공장에서 생산됐다.

연방 관리들은 오염 사태를 알게 된 후 공장문을 닫게 하고 이머전트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생산 책임을 박탈했다. 그리고 J&J가 공장을 직접 감독하라고 지시했다.

이 사태는 다른 나라들에 백신을 기부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의 계획에 흠집을 내고 있다고 NYT는 보았다.

그리고 미국이나 해외에서 경고와 함께 1000만회분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은 다소 이례적인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FDA는 백신이 절실히 필요하고 공급이 부족할 경우 이런 조치를 취할 재량권을 자신들이 갖고 있다고 밝혔다.
ungaunga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