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635 0372021061268736635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425067000

'언더커버' 김현주, 김영대 죽음 진실 알고 충격...공수처장 자리까지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JTBC '언더커버'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김현주가 공수처장에서 물러나게 됐다.

11일 밤 11시 방송된 JTBC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박소연/극본 송자훈, 백철현)15회에서는 김태열(김영대 분)의 실체를 알고 충격을 받은 최연수(김현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과거 임형락(허준호 분)은 김태열에게 "이걸 넘기면 황정호가 사형선고를 받을 거다"고 했었다. 김태열은 "나라가 먼저지 어쩔 수 없지 않냐"고 했다. 김태열이 알고 보니 황정호를 팔아 넘기려 한 것이다.

녹취록에서 김태열은 임형락에게 "대통령을 만나서 토론을 하게 해 달라"며 "대통령도 젊은 투사의 얘기를 들어주면 이미지에도 좋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임형락은 "그래야 당신도 대통령과 직접 얘기한 영웅이 되는거냐"고 했다. 이후 그렇게 김태열은 임형락에게 살해당했다.

임형락은 김태열의 죽음에 대해 어머니에게 북한에서 탈출한지 얼마 안된 죄수와 함께 방을 썼고 그 죄수에 살해당했다고 거짓말을 했다.

이석규(연우진 분)과 함께 자리한 최연수(한선화 분)는 김태열 영정 앞에서 오열했고 이때 임형락이 조문을 왔다. 최연수에게 임형락은 "참으로 허망한 죽음"이라며 "이 죽음을 친구들이 기억해 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다시 현재로 돌아와 한정현(지진희 분)와 최연수가 임형락과 김태열의 녹취를 들었다. 이 모든 것을 들은 최연수는 김태열이 한 말이 아닐 것이라고 말하며 충격을 받았다. 최연수는 한정현(지진희 분)에게 "난 헛살았다"며 " 내가 믿었던 게 다 거짓이었는데 그것도 신념이랍시고 등대처럼 바라온 난 뭐하면서 살아온지 모르겠다”고 절망스러워했다.

이에 한정현은 “당신은 김태열이 아니라 억울하고 힘든 사람들을 바라보며 살아왔고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살면 된다”고 다독였다. 하지만 최연수는 “이제 뭐가 옳고 틀렸는지 어떻게 아냐"고 했다. 그러자 한정현은 “임형락이 원하는 게 이런 거다"며 "당신이 자책하고 힘 빠지고 물러나야 목적을 이루는 사람이니 그거 해주지 마라"고 했다.

이어 황정호(최광일 분)의 재심 장면이 펼쳐졌다. 황정호는 무죄판결을 받았다. 이후 황정호의 변호사는 최연수에게 "유서가 무죄 판결에 결정적인 증거가 됐다"고 말했다.

황정호는 "이 재판이 진짜 지옥이었는데 지금은 천국이다"며 "그때 네가 날 안 잡아줬으면 어쩔뻔했는지 인생이 제대로 꼬였는데 운이 없지는 않은가 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김태열 보면 할말 많을 것 같다"며 "유서 잘 간직해줘서, 뺏기지 않아줘서 고맙고 왜 미리 이야기 안하고 죽었냐, 최연수는 잘있다 등등 말하겠다"고 했다.

최연수에게 황정호는 "좋은 날 얼굴이 왜 그러냐"며 "무죄 받으면 같이 막걸리 하자고 약속했잖냐"고 말했다. 하지만 최연수는 진실을 말하지 못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최연수는 공수처장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에 대해 강충모(이승준 분)는 "현 시간부로 공수처장 최연수의 직무를 정지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최연수가 공수처장에서 내려오게 되자 추동우(최대철 분)가 임시 공수처장이 됐다.

최연수는 김태열의 무덤을 찾아 "당신이 뭐였든 나는 당신하고 다르다"며 "난 안멈춘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