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434 0972021061168736434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21119000 장성우 끝내기 KT 한화 승리 공동2위 2106121631

'장성우 연장 11회 끝내기 안타' KT, 한화 꺾고 3연승 질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장성우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kt wiz가 연장 접전 끝에 한화 이글스를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KT는 11일 오후 6시 30분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와 홈경기에서 연장 11회 승부 끝에 6-5로 이겼다.

이로써 3연승을 질주한 KT는 시즌 30승23패를 기록하며 SSG 랜더스와 함께 공동 2위에 자리했다. 반면 한화는 22승33패로 9위에 머물렀다.

KT 선발 소형준은 5이닝 5피안타 5탈삼진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 불펜진의 방화로 승패 없이 물러났다.

한화의 선발투수 김기중은 4.1이닝 5피안타 2탈삼진 3볼넷 4실점으로 부진했지만, 타선의 도움으로 패전을 면했다.

이날 경기 초반 KT 타선의 집중력이 좋았다. KT는 1회말 2사 2, 3루에서 터진 유한준의 2타점 좌중간로 기선을 제압했고, 2회말에는 1사 1, 3루에서 나온 조용호의 2타점 적시타를 더해 4-0으로 달아났다.

한화도 반격에 나섰다. 한화는 KT 선발 소형준이 내려간 6회초 정보근을 상대로 만회점을 올렸다. 1사 1, 2루에서 터진 조한민의 스리런 홈런으로 3-4로 맹추격한 한화는 7회초 선두타자 노시환의 솔로 홈런으로 4-4 균형을 맞췄다. 이어진 1사 3루에서 장운호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KT도 만만치 않았다. KT는 9회말 1사 후 심우준의 솔로포로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고, 끝내 웃는 팀은 KT였다. 연장 11회말 대타 김태훈이 중견수 뒤로 떨어진 좌중간 3루타를 때려 끝내기 찬스를 만들었다. 후속 장성우의 끝내기 안타가 나오면서 결국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