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240 0532021061168736240 05 0501001 sports 7.0.0-HOTFIX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17872000 학폭논란 이다영 이적 동의서 해외 진출 2106121531

'학폭' 이다영, 그리스행? 소속팀·협회 "이적 불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이다영의 계약 소식을 알린 그리스 배구단 PAOK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교 폭력 사태로 소속팀에서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 이다영(25)이 해외 진출을 타진하고 있다.

터키 스포츠에이전시 CAAN은 11일 홈페이지에 "이다영이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와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국가대표 출신 세터 이다영은 그리스 1부 리그에서 뛰는 첫 한국인 선수가 된다"고 덧붙였다. PAOK 홈페이지에도 이다영 영입 소식이 실렸다.

하지만 이다영의 그리스행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흥국생명은 이다영의 이적설에 대해 "확정된 일은 아니다"면서 "국내에서 풀어야 할 일이 있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다영은 지난 시즌 전 흥국생명과 3년 계약을 하면서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특히 대한배구협회는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이다. 협회는 "이다영에 대해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중 이다영은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여 자살을 시도하는 등 소동을 일으켰다. 이에 흥국생명은 이다영에게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