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3922 0172021061168733922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01909000 업비트 마로 페이코인 원화 마켓 폐지 두나무 코인 정리 2106131431

업비트, 마로‧페이코인 등 원화마켓서 폐지…‘두나무 관련 코인’ 정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로, 페이코인 등 두나무와 지분으로 엮여…특금법 신고 앞두고 금융당국 의식한 듯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업비트가 5개 가상자산을 원화마켓에서 폐지하고, 25개 자산을 유의종목으로 지정하는 등 일명 '코인 정리'를 감행했다.

원화마켓에서 거래가 종료된 가상자산에는 페이코인(PCI), 마로(MARO) 등 일명 '인기 코인'도 포함돼있어 큰 파장이 예상된다.

11일 업비트는 공지사항을 통해 마로(MARO), 페이코인(PCI), 옵저버(OBSR), 솔브케어(SOLVE), 퀴즈톡(QTCON) 등 5개 가상자산을 원화마켓에서 제거한다고 밝혔다.

또 코모도(KMD)를 비롯해 25개 가상자산을 유의종목으로 대거 지정했다. 유의종목 지정사유는 ▲팀 역량 및 사업 ▲정보 공개 및 커뮤니케이션 ▲기술 역량 ▲글로벌 유동성 등 내부기준에 미달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업비트가 이번처럼 많은 종류의 가상자산을 유의종목으로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상 영업 신고를 앞두고 상장 자산을 관리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특히 업비트가 간접적으로 관여할 수 있는 가상자산이 원화마켓 거래종료 종목에 포함돼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최근 업계에서는 금융당국이 거래소가 발행한 '거래소 토큰'을 금지하면서, 거래소가 간접적으로 관여한 토큰도 상장 폐지하도록 할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거래소가 가상자산 발행기업에 지분을 투자하는 등 간접적으로 관여할 경우, 이해관계가 충돌한다는 판단에서다.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투자사 두나무앤파트너스는 가상자산 '마로(MARO)'에 투자한 바 있다. 마로는 이번 원화마켓 거래종료 종목에 포함됐다.

또 다날이 발행한 페이코인(PCI)도 포함됐다. 다날 자회사 다날엔터테인먼트가 지분을 보유한 케이큐브1호벤처투자조합은 두나무의 주요주주로, 13.29%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