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3360 0282021061168733360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28 디스패치 0 false true false true 1623400431000 쏘스뮤직 여자친구 사과 죄송 2106120801

쏘스뮤직, '여자친구' 팬들에 사과…"모든 면에서 부족, 죄송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송수민기자] 소속사 쏘스뮤직이 ‘여자친구’ 전속계약 계약 종료와 관련해 미흡했던 후속 조치에 사과의 뜻을 밝혔다.

쏘스뮤직은 11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아티스트 전속 계약 종료와 관련한 후속 조치 과정에 크고 작은 문제들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먼저 소속사 측은 “멤버십 환불 안내 및 정보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권한 설정 오류로 회원 22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알렸다.

이에 “일부 개인정보 처리 업무를 플랫폼에 위탁하고 있다"며 "위탁자로서 철저히 관리·감독하였어야 하나 이를 소홀히 한 책임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개인정보가 유출된 회원님들에게는 별도의 메일을 보내 혹시 모를 피해 예방을 위한 조치와 피해 접수 및 상담처, 보상안을 안내했다”고 설명했다.

멤버십 환불 방식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문제제기에 뒤늦게 추가적인 방침을 내놓았습니다만, 여전히 미흡한 대처로 불편을 드렸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고객센터에서의 서툰 응대나 소통 과정에서 팬 여러분들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한 표현 등 모든 면에서 부족함을 보였다.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여자친구와 계약 종료 과정도 짚었다. “관련한 안내 및 후속 조치들이 세심히 진행되지 못한 점과 팬 여러분의 슬픔과 당혹감 등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련의 사안들을 정리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아 여러모로 원활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잘 마무리 지었어야 하나, 팬 여러분께 깊은 실망감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마지막으로 “팬 여러분께서 여러 채널을 통해 전달 주시는 의견을 성심성의껏 반영하여 마지막을 잘 매듭지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여자친구는 지난 2015년 ‘시즌 오브 글라스’로 데뷔했다. 이후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유리구슬’ 등으로 존재감을 알렸다.

전매특허 파워청순 콘셉트로 사랑받았다. 청순하고 사랑스런 그룹 분위기에 격렬하고 힘 있는 퍼포먼스를 곁들인 것. 그러나 지난달 22일을 마지막으로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다음은 쏘스뮤직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쏘스뮤직입니다.

아티스트 전속 계약 종료와 관련한 후속 조치 과정에 크고 작은 문제들이 있었습니다. 저희 쏘스뮤직은 이 사안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아래와 같이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자 합니다.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파악한 내용과 조치를 말씀드립니다.

지난 6월 9일 'BUDDY MEMBERSHIP'(이하 멤버십) 이용자를 대상으로 구글 서베이를 활용해 멤버십 환불 안내 및 정보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권한 설정 오류로 약 9분간 회원 22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쏘스뮤직은 멤버십 운영 차원에서 일부 개인정보 처리 업무를 플랫폼에 위탁하고 있기에, 개인정보 처리 업무의 위탁자로서 철저히 관리·감독하였어야 하나 이를 소홀히 한 책임이 있습니다. 이 점 사과드립니다. 대응 조치로서는, 사고 사실을 인지한 즉시 오류를 바로잡았고 곧바로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신고하였습니다. 개인정보가 유출된 회원님들에게는 별도의 메일을 보내 혹시 모를 피해 예방을 위한 조치와 피해 접수 및 상담처, 보상안을 안내하였습니다.

이번 개인정보 유출 사고로 회원님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향후 내부 정보보호 관리체계를 개선하고 정비하여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멤버십 환불 과정에 대해서도 사과드립니다.

회사가 제시한 환불 방식이 부적절했다는 팬 여러분의 지적이 있었습니다. 현실적으로 캐시의 효용이 낮고, 신청 절차가 복잡하며 번거롭다는 등의 문제제기에 뒤늦게 추가적인 방침을 내놓았습니다만, 여전히 미흡한 대처로 불편을 드렸습니다. 카드사의 전자지급결제대행업자(PG)를 통한 일괄 결제 취소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대규모 환불 과정에서 계좌번호 오류 등 금융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음을 고려하여 캐시 환불 방식을 채택했으나, 결과적으로 적절하지 못했던 조치였습니다.

현금 환불을 안내하는 도중에도 계속해서 문제가 있었습니다. 고객센터에서의 서툰 응대나 소통 과정에서 팬 여러분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한 표현 등 모든 면에서 부족함을 보였습니다.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아티스트 계약 종료를 알려드리는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던 점에 대해 송구합니다.

전속 계약 종료와 관련한 안내 및 후속 조치들이 세심히 진행되지 못한 점과 무엇보다 그 과정에서 팬 여러분의 슬픔과 당혹감 등을 잘 헤아리지 못해 실망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계약 종료일을 앞둔 막바지까지 전속계약 관련 논의가 이어지며 계약 종료와 관련한 일련의 사안들을 정리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아 여러모로 원활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 마무리 지었어야 하나, 팬 여러분께 깊은 실망감을 안겨드려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팬 여러분께서 여러 채널을 통해 전달 주시는 의견을 성심성의껏 반영하여 마지막을 잘 매듭지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팬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사진=디스패치DB>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