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1436 0042021061168731436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395622000

'뇌출혈' 5살 아이 중태...이웃 "물건 던지는 소리 들렸다" 증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인천에서 만 5살 남자아이가 머리를 심하게 다친 채 병원에 실려 와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20대 부모를 학대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임성호 기자!

다섯 살 아이가 머리를 심하게 다쳤는데, 20대 부모가 학대 혐의로 체포됐다고요.

[기자]
만 5살 A 군이 인천의 한 대학병원으로 후송된 건 어제 오후입니다.

인천 남동구 자택에서 머리 등을 크게 다쳐 뇌출혈 증세를 보였고, 부모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원들이 병원으로 옮겼는데요.

A 군은 긴급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 의식을 회복하진 못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병원 측은 얼굴 멍 자국 등 학대 정황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에 경찰이 나와 A 군 부모를 만난 뒤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체포했는데요.

경찰 조사 결과 엄마는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A 군을 낳았고, 지금 남편은 A 군의 의붓아버지로 파악됐습니다.

부모는 학대 혐의를 부인하는 거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엄마는 집에 없었고, 의붓아버지가 A 군을 목말 태워주며 놀다가 실수로 떨어져 다친 것뿐이란 겁니다.

[앵커]
그런데 이웃들 증언을 들어보면 예전부터 A 군이 학대당한 정황이 있다면서요?

[기자]
경찰은 1년 전쯤에도 A 군 학대 신고가 접수된 적 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A 군이 소변 실수를 했다고 소리를 지르며 혼을 내 이웃 주민이 신고했다는 겁니다.

이후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관리해오던 상황이라고 합니다.

저희 취재진이 오늘 만난 이웃들 증언도 비슷한 맥락이었습니다.

A 군 집에서 크게 싸우는 소리가 종종 들렸고, 어제는 물건을 던지는 듯한 소리가 들렸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A 군 부모를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정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임성호 [seongh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