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1412 0372021061168731412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96299000

김구라 아들 그리 "이경규, 지갑에 만원 빼곡했는데 천원 신권으로 용돈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그리구라' 캡처



그리가 이경규와 있었던 일화를 밝혔다.

11일 방송인 김구라와 아들 그리의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그리가 이경규 아저씨랑 손절할 뻔한 이유'라는 제목으로 짧은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구라와 그리는 음식을 기다리면서 옛날 이야기를 나눴다. 김구라는 "예전에 '불량아빠'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그리는 "맞다. 제가 데뷔했던 프로그램"이라고 기억해냈다.

그리는 "이경규 아저씨한테 용돈 받았을 때인데 지갑에 만 원짜리가 엄청 빼곡했다. 그런데 그때 당시 천원이 분홍색이었다. 지금은 파란색이잖냐"며 "그런데 이 천원이 당시 신(新) 천원이라고, 만원짜리를 내팽개치고 파란색 천원을 주시는 거다. 생색내시면서. '이게 새로운 거야' '이게 더 좋아' 이러시면서"라고 에피소드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이에 "당시 니가 어렸고, 또 그 형이 옛날에 '리틀비버' 하면서 주인공 시켜주면서 또 출연료를 500인가 그렇게 줬다. 그런 기억은 이제 잊길"이라고 이경규를 변호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구라, 그리 부자는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를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