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987 0032021061168716987 05 0505001 sports 6.3.1-RELEASE 3 연합뉴스 59876545 false true false true 1623363393000 파블류첸코 vs 이치 코바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결승 격돌 2106111401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4강전서 오심 논란…승패 뒤집힐 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공이 떨어진 자국을 주심과 함께 확인하고 있는 크레이치코바(왼쪽).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에서 오심 논란이 불거졌다.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여자 단식 준결승 바르보라 크레이치코바(33위·체코)와 마리아 사카리(18위·그리스)의 경기에서였다.

게임스코어 8-7로 앞선 크레이치코바가 사카리의 서브 게임에서 30-40으로 매치 포인트를 잡고 있었다. 한 포인트만 더 따내면 그대로 크레이치코바의 결승 진출이 확정되는 상황이었다.

이때 사카리의 포핸드가 다소 길게 라인 근처에 떨어졌고, 선심은 '아웃'을 외쳤다. 공이 라인 밖으로 나갔다는 의미였다.

그대로 크레이치코바의 승리가 확정되는 듯했으나 체어 엄파이어가 코트 아래로 내려와 공 자국을 확인하더니 '인'을 선언하며 선심의 판정을 뒤집었다.

결국 이 플레이는 무효가 되고, 다시 30-40 상황에서 사카리의 서브로 경기가 재개됐다.

연합뉴스

바르보라 크레이치코바
[EPA=연합뉴스]



문제는 TV 중계 화면으로는 공이 라인 밖으로 나갔다는 선심의 원래 판정이 옳았다는 사실이다.

클레이코트에서 열리는 유일한 메이저 대회 프랑스오픈은 공의 아웃 여부를 판정할 때 '호크 아이'라고 불리는 전자 판독을 사용하지 않는다.

공이 바닥에 닿을 때 흙에 자국이 찍히기 때문에 애매한 경우 주심이 직접 코트로 내려와 공의 자국을 확인하는 식으로 경기를 진행한다.

그러나 사람이 하는 일이기 때문에 실수가 생길 수 있고, 그런 이유로 프랑스오픈에도 전자 판독을 사용해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프랑스오픈은 TV 중계 화면에 참고용으로 전자 판독 결과를 보여주는데 이날처럼 중요한 순간 오심이 확인되는 경우가 종종 나온다.

이날 경기는 결국 오심의 피해를 봤던 크레이치코바가 결국 3시간 18분 접전 끝에 승리해 논란이 더 커지지는 않았다.

크레이치코바는 "분명히 아웃이라고 생각했지만 주심의 판정이 나왔기 때문에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없었다"며 "신경 쓰지 말고 다음 플레이를 하자고 마음먹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연합뉴스

판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카리
[AP=연합뉴스]



크레이치코바는 또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자신을 가르쳤던 체코의 '테니스 영웅' 야나 노보트나(체코)에 대한 감사의 뜻도 전했다.

1998년 윔블던 여자 단식 우승자 노보트나는 암으로 2017년 49세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크레이치코바는 이날 승리 후 코트 위 인터뷰에서 "하늘에서 저를 보고 계실 것"이라며 "경기 전후로 항상 저를 지켜보고 있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