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929 0182021061168716929 01 0104001 politics 7.1.5-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362986000

정진석 "尹 장모 10원발언 와전"…정청래 "10원짜리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지난 4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사석에서 나눈 '10원 한 장' 발언이 와전된 것이라고 해명한 가운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원짜리 해명"이라며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정진석 본인이 윤석열 만난 것을 으스대면서 하지도 않은 말을 두둔했다면 10원짜리 쉴드(방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10원짜리 발언으로 윤 전 총장에게 많이 혼나서 와전됐다, 어떻다 한다면 권력에 빌붙으려는 10원짜리 아부고 잡스런 10원짜리 인생"이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정 의원은 또 "명색이 5선(의원) 인데 찌질하고 부끄럽지 않으세요"라고 반문했다.

앞서 정진석 의원은 지난달 26일 윤 전 총장과의 식사자리에서 나왔던 발언을 최근 언론을 통해 전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사업하는 장모가 사기를 당한 적은 있어도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 준 적이 없다'고 했다"며 "윤 전 총장이 처가 문제에 대해선 자신 있는 것으로 보였다"고 언급한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정진석 의원은 이날 언론과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은 자신이 아는 바로는 사건의 유무죄 여부와 관계없이 장모 사건이 사건 당사자에게 금전적인 피해를 준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는 취지로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본의 아니게 윤 전 총장에게 큰 부담을 주게 돼 미안하게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