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817 1112021061168716817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62400000 장롱 영아 방치 친모 동거남 항소심 감형 2106111135

'장롱에 영아 방치' 친모·동거남, 항소심서 10년→5년 감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판부 "고의성 인정 어려워" 살인죄 대신 아동학대치사죄 적용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관악구 빌라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영아의 친모와 동거남이 항소심에서 절반으로 감형받았다.

10일 서울고법 형사2부(윤승은 김대현 하태한 부장판사)는 숨진 영아의 친모 정모씨와 동거인 김모씨에게 각각 징역 10년을 선고했던 1심을 깨고 징역 5년을 선고했다. 1심 재판부는 이들이 아이가 사망할 가능성이 있는 것을 알고도 방치해 살인죄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두 사람에게 고의가 있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살인죄 대신 아동학대 치사죄를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정씨는 장애 등급이 있고, 산후 우울증 또는 단순 우울증이 사건 행위 당시에 있었다"며 "김씨는 양형조사 과정에 본인 생각이나 느낌을 설득력 있게 설명하는 능력이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들의 특성까지 더해볼 때 두 사람이 수사기관의 (고의가 있었는지 확인하는) 질문에 '네'라고 인정했다는 이유만으로 미필적인 고의를 인정하기에는 합리적인 의심이 많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또 "양육 책임이 있는 피고인들이 생후 1개월짜리 피해자를 11시간에 걸쳐 장롱에 방치해 죽음을 초래했다"며 "이는 아동학대 중대성을 고려한 특별법으로 살인죄와 비슷한 형량을 법정형으로 두고 있다"고 밝혔다.

정씨와 김씨는 지난해 8월 생후 1개월 된 영아를 돌보지 않고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아이가 사망한 뒤 시신을 약 1개월 동안 방치한 혐의도 받는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