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808 0512021061168716808 02 0213008 society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62400000

[지방선거 D-1년]임실군수…무소속 3선vs민주당 구도 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편집자주]내년 6월1일 치러지는 전국동시지방선거를 1년여 앞두고 지역 정치권이 서서히 기지개를 켜고 있다. 교육감과 자치단체장 후보들도 하나둘씩 선거 준비에 시동을 거는 분위기다. 뉴스1은 자천타천 하마평에 오르거나 실제 출마 예정인 전국의 광역자치단체장, 기초자치단체장 후보군을 중심으로 1년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의 관전 포인트와 판세를 미리 진단해 본다. [편집자 주]

뉴스1

내년 지방선거 임실군수 출마 후보군. (상단 왼쪽부터) 심민 임실군수, 한병락 민주당 전북도당부위원장, 박기봉 전 남원부시장, 전상두 전 임실축협조합장 (하단 왼쪽부터) 김진명 민주당 교육연수원부원장, 한인수 전 전북도의원, 정인준 임실군산림조합장, 한완수 전북도의원/© 뉴스1


(임실=뉴스1) 이지선 기자 = 내년 6·1 전북 임실군수 선거에서는 무소속인 심민 임실군수가 3선에 도전할 것으로 보이면서 민주당 후보와의 대결 구도가 예상된다.

심민 군수는 3선 도전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지역 내 민심은 출마를 기대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오랜 행정경험과 주민들과의 두터운 스킨십을 내세워 수성에 나설 것이라는 것이 중론이다.

임실군은 민선 5기까지 모든 군수들이 중도낙마한 지역이다. 때문에 심 군수가 '군수들의 무덤'이라는 오명을 씻고 큰 과오없이 군정을 무난하게 이끌고 있는 것 자체만으로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특히 심 군수가 민선 6~7기에 걸쳐 추진한 옥정호 관광개발 사업과 세계 명견테마파크 등 반려동물 사업, 임실N치즈, 성수산 관광사업 등 굵직한 역점사업들의 성공적인 마무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흘러나온다.

전북지역에서는 여전히 더불어민주당에 큰 지지를 보내고 있지만 심 군수는 무소속 상태다. 민주당 입장에서는 심 군수를 견제할 수 있을만한 후보를 내는 것이 중요한 과제다.

민주당 경선은 치열하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병락 민주당 전북도당부위원장과 김진명 민주당 교육연수원부원장, 정인준 임실군 산림조합장, 한완수 전북도의원, 한인수 전 전북도의원 등이 후보군 명단에 오르내리고 있다.

또 지난 선거에서 패한 전상두 전 임실축협조합장과 박기봉 전 남원부시장 등도 꾸준하게 거론되고 있다.

한병락 부위원장은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후보 공천을 위한 민주당 경선과정에서 50%에 가까운 수치로 다른 후보들을 거뜬하게 제쳤다. 하지만 탈당경력으로 10% 감산을 받으면서 결과가 뒤집어져 고배를 마셔야했다.

당시 경선 전에 실시됐던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한 부위원장이 심민 군수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기도 했던만큼 아쉬움은 더욱 컸다.

한 부위원장은 지난 경선에서 패배한 후 절치부심 다음 선거를 준비해왔다. 서울대를 졸업한 한 부위원장은 뉴욕부총영사 근무 등 중앙정부와 해외에서 쌓은 경험과 화려한 이력이 강점이다.

전상두 전 조합장은 오랜기간 조합장을 지낸 경험과 풍부한 농업 관련 이론을 바탕으로 농축산업 발전 전략을 제시하며 표심을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박기봉 전 부시장은 오랜 행정경험과 도덕성, 청렴성 등을 무기로 삼을 예정이다.

한완수 도의원은 전북도의회 부의장, 임실군의장 등의 정치 이력이 공천과정에서 장점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정인준 조합장은 민주평화통일, 애향운동본부 등 단체 등에서 활동하며 물밑 활동을 벌이고 있다.

김진명 부원장은 지역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이며 표밭을 일구고 있으며, 한인수 전 도의원 역시 오수 등을 중심으로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etswin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