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669 0042021061168716669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360825000

절절한 아버지 탄원서..."극단적 상황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군 부사관이 성추행 신고를 했던 게 지난 3월 3일, 벌써 100일이 흘렀습니다.

가해자가 구속됐고 2차 가해와 부실 수사 의혹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피해자의 아버지가 딸이 세상을 등지기 전에 탄원서를 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저희가 민주당 박주민 의원실을 통해 전문을 확보했습니다.

탄원서는 모두 11장입니다.

직·간접적인 개인정보가 많아서 그래픽으로 재구성했습니다.

피해자 아버지는 딸이 사건 이후 계속 병원을 다녔고, 이 모습을 보면서 말할 수 없이 괴로웠다고 적었습니다.

피해자 이 모 중사는 학창시절 주변에 친구들이 많이 따를 정도로 활발했고 집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런데 사건 이후 딸은 난생처음 보는 모습이었다는 얘기입니다.

가장 중요한 부분 가운데 하나입니다.

피해자 아버지는 정신과 상담 내용을 적으면서 이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밝기만 했던 딸이 한순간에 극단적인 상황을 걱정해야 하는 상태가 됐다는 겁니다.

탄원서에는 2차 가해 정황도 있습니다.

가해자의 아버지가 피해자에게 장문의 메시지를 보내거나, 가해자가 직접 자신의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기도 했습니다.

또 "신고하려면 해라, 전역하면 그만이다" 이런 말로 피해자를 압박했습니다.

이 탄원서는 3월 23일 작성됐습니다.

피해를 신고한 지 20일이 지났을 때입니다.

그런데 서욱 장관은 이 탄원서의 존재를 최근에야 보고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3월 23일 탄원서가 제때 전달이 안 됐잖습니까?]

[서욱 / 국방부 장관 (어제) : 탄원서 존재를 저는 어제 알았는데요. 어제 확인해봐라, 어떻게 접수됐는지 확인해보라고 지시를 했습니다.]

탄원서가 군 검찰에 전달된 건 4월 20일쯤이라고 공군은 밝혔습니다.

탄원서가 작성된 지 한 달이 흘렀을 때입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국선 변호사가 가지고 있다가 4월 21일, 4월이 넘어서 넘겨졌다는 거죠?]

[전익수 / 공군본부 법무실장 (어제) : 날짜는 정확하지 않지만 4월 20일쯤 전달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고 이 모 중사는 물론 가족들까지 사력을 다해 위태로운 상황을 알렸습니다.

하지만, 공군은 움직이지 않았고 끝내 비극으로 이어지고 말았습니다.

김영수 [yskim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