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188 0112021061168716188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3356940000 공개 행보 윤석열 이재명 열심히 공부 국민 도구 2106111131

공개 행보 다음날 尹 겨눈 공수처…국민의힘 "윤석열 죽이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관으로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1.6.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나서자 국민의힘이 강력하게 반발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며 "윤석열 전 총장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지 하루 만에 수사에 나선다고 밝혔다니 묘하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법 집행은 사람을 가리지 않는 것이 옳다"면서도 "공수처의 무리한 출범, 검찰의 주요 보직 친정부 인사 임명, 대법원장의 편파적 사법 행정 등 근래 정권의 움직임과 맞물렸기에 국민적 의구심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 소재인 옵티머스 사건 부실 수사, 한명숙 사건 수사 방해 모두 납득하기 어렵다는 게 법조계 중론"이라며 "옵티머스 사건 부실 수사는 지난해 추미애 장관이 감찰을 지시했지만 별다른 개입 정황도 없어 흐지부지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 전 총리 사건 역시 박범계 장관이 합동 감찰을 지시했지만 당시 수사팀의 무혐의와 함께 대검 부장, 고검 회의에서도 같은 결론이 났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이제 정권에 밉보인 인사들은 단지 친정부 단체에 의한 고발만으로도 그 명운이 좌우될지 우려스럽다"며 "지금부터 공수처가 하는 일이 '정당한 법 집행'인지 '불온한 선택과 집중'인지 국민과 역사는 똑똑히 지켜보며 심판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도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애초에 공수처 목적이 정치보복용, 야권 견제용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현실이 된 것"이라며 공수처의 윤 전 총장 수사를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야말로 국민이 대통령으로 뽑아준 발탁 은혜를 잊고 국민 배신의 정치를 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인내심 레드라인을 넘지 말라. 국민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고 썼다.

이날 공수처는 윤 전 총장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고발 사건을 입건했다.

앞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옵티머스 사건 부실 수사와 불기소 논란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범야권 유력 대권주자로 주목받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가 진행된다고 한다"며 "시험대에 오른 것은 윤석열 총장이 아니라 공수처"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권력의 압박에서 자유롭게 이 사안을 다룰 수 있는지, 수사능력이 있는지에 대해서 국민들이 지켜보고 판단할 것"이라며 공수처에게 독립적 수사를 주문했다.

나경원 후보도 페이스북을 통해 "신독재 플랜이 다시 시작된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본격적으로 '윤석열 죽이기'에 돌입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와 우리 당이 온 몸을 던져 막으려 했던 그 공수처는 이렇게 철저하게 '야권 탄압'의 특수 임무를 수행하기 시작한다"며 "이것을 막으려 했다. 이 끔찍한 사태를 예상했기에 우리는 모든 것을 걸고 공수처를 막아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묵과할 수 없는 정치 보복"이라며 "유력 야권 주자를 모조리 주저 앉히고 장기 집권을 꾀하겠다는 민주당의 계략의 단면이다. 보호해야 한다. 공수처의 권한 남용에 저항해야 한다. 국민의힘이 나서야 한다. 국민은 제1야당의 투지를 다시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주호영 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이 정권이 전가의 보도처럼 사용해 온 직권남용 혐의라고 한다. 윤석열 찍어내기에 이은 윤석열 죽이기 플랜"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드디어 본색을 드러냈다. '윤석열 파일'을 차곡차곡 쌓아가고 있다더니 윤 전 총장을 향한 정권의 마각을 본격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창섭 기자 thrivingfir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