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174 0372021061168716174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56974000 美 FDA 대량 폐기 위기 얀센백신 유통기한 6주 연장 2106111331

[인더머니] 美FDA, '폐기 위기' 얀센 유통기한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통기한 3개월에서 4개월 반으로 늘려

헤럴드경제

존슨앤드존슨 자회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대량 폐기 예정이던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유통기한을 연장했다.

얀센 모기업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은 10일(현지시간) FDA가 자사 백신의 유통기한 연장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FDA는 당초 3개월이었던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유통기한을 4개월 반으로 연장했다.

이번 조치는 얀센 백신 수백만회분이 창고에 쌓인 채 이달 말이면 유통기한이 만료될 상황에 처한 가운데 이뤄졌다.

앞서 미 보건 당국은 4월 얀센 백신이 심각한 혈전증을 유발하는 사례가 보고되자 이 백신에 대해 임시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보건 당국은 혈전증 유발 사례를 추가로 수집하고 안전성을 검토한 뒤 열흘 만에 사용을 재개하라고 권고했지만, 불안감이 퍼지고 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금까지 2140만회 분량의 얀센 백신이 미 정부에 납품됐지만 실제 사용된 것은 절반을 갓 넘기는 수준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J&J은 "이번 결정은 진행 중인 안정성 평가 연구의 데이터에 기반을 둔 것"이라며 "백신을 2∼8도에서 냉장하면 넉 달 반이 됐을 때도 안정적"이라고 설명했다.

soo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