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170 0092021061168716170 04 0401001 world 6.3.1-RELEASE 9 뉴시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23356824000 코로나19 총집결 콘월 경비 2106111306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르포]코로나19 속 G7 정상들 총집결…영국 콘월, '철통' 경비·방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1~13일 G7 정상회의 개최…회의장 일대 폐쇄로 요새 방불

경찰 6500명 배치·군함·군헬기 등 동원해 육해상 철벽 방어

'1일 1검사'·마스크 착용·거리두기 등 방역 철저히

뉴시스

[콘월(영국)=뉴시스]이지예 기자=G7 정상회의 미디어센터가 위치한 영국 콘월 팰머스 해안. 뒤로는 경찰 병력이 숙소로 사용하는 유람선이 보인다. 2021.6.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콘월(영국)=뉴시스] 이지예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10일(현지시간) 개최지인 영국 콘월은 삼엄한 경비와 방역으로 긴장감이 가득했다. 경찰 병력 6500명과 군함, 헬리콥터 등이 육해공상을 철벽 방어하고 있다. 회의 관계자들은 '1일 1검사'로 코로나19 전파 위험을 최소화도록 했다.

11~13일 사흘간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콘월의 '카비스 베이 호텔'과 '트레게나 캐슬 리조트' 일대는 그야말로 요새를 방불케 했다. 회의 전날인 이날 카비스 베이 구역으로 들어가는 주요 도로가 일제히 폐쇄됐고, 남은 경로에는 경찰 검문으로 인해 진입을 원하는 차량들이 길게 늘어섰다.

도로에서 만난 한 경찰관은 "통행이 가능하긴 하지만 길을 거의 다 막아놨기 때문에 들어가는 데 시간이 꽤 걸릴 것이고 안에서도 이동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 시간 넘게 대기해 최초 검문을 통과한 이후로도 여러 차례 경찰이 차를 멈춰 세우고 같은 질문을 반복했다.

이런 광경은 영국 서남부 끄트머리에 위치한 작은 도시 콘월에는 생소한 풍경이다. 회의장 주변인 카비스 베이와 세인트 아이브스는 콘월 지역에서도 특히 아름다운 해변으로 현지인들에게 여름 휴가지로 인기 있는 곳이다. 하지만 회의를 앞둔 거리는 퍽 조용했고 곳곳에 무리지어 있는 보안 인력과 분주하게 오가는 경찰차들이 눈길을 끌었다.

G7 정상회의 미디어센터가 위치한 팰머스 쪽도 사정은 다르지 않았다. 회의 기간 미디어센터로 변신한 국립해양박물관 주변에는 성인 키만큼 높은 펜스가 둘러졌고 경찰들이 길목길목을 지켰다.

뉴시스

[콘월(영국)=뉴시스]이지예 기자= 영국 경찰이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카리스 베이 지역 진입로를 통제하는 모습들. 2021.6.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철통' 같은 보안이 방증하듯 G7 정상들이 속속 이 곳에 집결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 먼저 콘월에 도착해 짐을 풀었다. 이날 저녁부터 이튿날 오후 회의 개막 전까지 일본, 캐나다, 유럽연합(EU),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의 정상들이 이 곳에 당도한다. 올해 회의에 초청받은 문재인 대통령도 11일 도착 예정이다.

G7 회의 기간 콘월 일대에는 경찰관 등 보안인력 6500명이 배치됐고 경찰차 1000대 이상이 동원된다. 영국 경찰은 숙소로 활용하기 위해 1000명 수용이 가능한 초대형 유람선을 대여하기도 했다.

콘월을 둘러싼 해안에는 영국 해군 소속 군함과 순찰선이, 하늘에는 군 헬기가 배치돼 위용을 자랑하고 있다.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해안 근처에 육해상 위협을 식별하기 위한 지상기반 레이더가 설치되기도 했다.

영국 보안당국은 G7 회의기간 콘월에서 열릴 시위 역시 주시하고 있다. 기후변화에 맞서는 국제 운동 '멸종반란'(XR), G7 반대단체 'G7에 저항하라'(Resist G7) 등이 시위를 예고한 상태다.

실제로 콘월로 들어가는 고속도로 곳곳에서 기후 대응 등 변화를 촉구하는 시위자들을 만날 수 있었다. 이들은 'G7이여, 이윤보다는 지구를', 'G7은 행동할 용기가 있는가' 등의 현수막을 육교에 내걸고 오가는 이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뉴시스

[콘월(영국)=뉴시스]이지예 기자=영국 콘월 팰머스의 G7 정상회의 관련 보안 펜스와 경찰들. 2021.6.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중에 전 세계 대표단이 모이는 자리인 만큼 방역도 철저했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을 고려해 각국 대표단과 함께 입국하는 해외 기자들이나 영국 현지 기자들 중 일부에만 취재 권한이 주어졌다.

영국에 거주하는 취재진의 경우 회의 일주일 전과 사흘 전에 이어 회의 기간 내내 신속 자가검사키트로 매일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매일 아침 음성 확인서를 제시해야 G7 정상회의 관련 장소 출입이 가능하다.

G7 미디어팀 측은 "회의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치르려면 모두가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며 방역에 협조를 당부했다. 코로나19 유행 속 각지에서 모인 기자들은 미디어 센터 안에서 너나할것 없이 마스크를 쓴채 분주했다. 작업 공간은 투명 유리막으로 나눠 거리를 뒀고 위생 요원이 쉴새없이 오가며 내부 시설을 소독했다. 백신을 접종했더라도 똑같이 방역 지침을 따라야 했다.

올해 의장국인 영국은 막대한 팬데믹 피해 속에서도 G7 정상회의를 실물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뉴시스

[콘월(영국)=뉴시스]이지예 기자=G7 정상회의 미디어센터 내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를 의무화했다. 2021.6.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초 영국 내 확진자가 폭증하자 회의 강행은 무리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지만 수개월에 걸친 봉쇄와 백신 접종 효과로 폭발적 확산세를 일단 누그려뜨리는 데 성공했다. 이에 G7 회의를 앞두고 3~5월에 걸쳐 지역 간 이동과 실내 만남에 대한 제한 조치도 대폭 완화됐다.

영국은 오는 11월에는 글래스고에서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6)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이후 '글로벌 영국'을 천명한 만큼 일련의 굵직한 국제회의를 주도하면서 코로나19 이후 세계에서 영향력을 키운다는 게 영국 정부의 포부다.
뉴시스

[콘월(영국)=뉴시스]이지예 기자=G7 정상회의 미디어센터가 위치한 영국 콘월 팰머스 해안. G7 회원국인 미국, 일본, 이탈리아 국기 뒤로 경찰 병력이 숙소로 사용하는 유람선이 보인다. 2021.6.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