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111 0242021061168716111 01 0102001 politics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3355749000 文대통령 G7 참석 오늘 출국 오스트리아 스페인 방문 2106111131

文대통령, G7 참석차 오늘 출국…오스트리아·스페인 방문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대통령, 11일 G7 정상회의 참석차 英콘월 行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11일 출국한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이후 오스트리아와 스페인을 연쇄 국빈방문한 뒤 18일 귀국한다.

문 대통령은 11~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출국한다. 문 대통령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초청으로 G7 회의에 참석한 뒤 13~15일 오스트리아와 15~17일 스페인을 방문한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12일과 13일 양일간 G7 정상회의 확대회의 3개 세션에 참석한다. 보건을 주제로 하는 1세션에서는 백신공급 확대와 글로벌 보건 시스템 대응 역량 강화를 논의한다. 2세션에서는 열린 사회의 핵심가치를 보호하고 확산하기 위한 입장 등을 발표한다. 기후 관련 3세션에서는 녹색성장을 통한 기후환경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또 G7 정상회의 계기에 주요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진행한다. 영국, 호주, 유럽연합(EU)과의 양자회담이 확정됐다. 존슨 영국 총리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 등과의 회담이 예상된다.

추가적인 양자회담과 다자회담이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의 양자회담, 여기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포함한 3자 회담 가능성이 살아 있는 상태다.

한편 G7 정상회의를 마친 이후 문 대통령은 13일부터 15일까지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해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회담을 각각 진행한다. 내년은 한-오스트리아 수교 130년이 되는 해로, 이번 방문은 한국 대통령으로서의 오스트리아 첫 방문이다.

박 대변인은 “이를 계기로 양국간 우호 협력 관계는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격상시킨다”라며 “P4G 회의 등으로 다져진 기후대응 협력 파트너십 강화, 포스트 코로나 속 지속가능한 성장 위한 전기차 협력 등을 협의할 에정”이라고 전했다.

15~17일 동안에는 스페인을 국빈방문해 펠리페 6세 국왕과 페드로 산체스 총리를 만나 지난해 70주년 맞은 양국간 우호협력 관계를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격상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사태 이후 스페인에서 맞는 첫 국빈이다. 이 자리에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협력 증진, 안정적인 통상을 위한 세관 협력 강화, 친환경 미래산업과 경제분야 협력 다변화 등을 논의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