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5907 0092021061168715907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355200000 임해종 연료 수소 안전한 에너지원 2106110931

[인터뷰]임해종 가스안전公 사장 "연료용 수소는 안전한 에너지원…미래 이끌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북 음성 가스안전공사 본사서 뉴시스와 인터뷰

국내 유일 수소 안전 전담기관 지정…역할 강화

수소안전센터, 지난 1월 안전기술원으로 확대 개편

2023년까지 로드맵 구축…정밀 안전 진단 제도화

'수소폭탄'은 오해…"타 연료보다 깨끗하고 안전"

가스사고 83% 줄어…사망자 수 감소 노력 병행

포스트코로나 대비 뉴노멀 혁신 과제 52개 선정

뉴시스

[세종=뉴시스]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지난달 27일 충북 음성 가스안전공사 본사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안전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북(음성)=뉴시스] 대담 김훈기 경제·부동산부장, 정리 이승재 고은결 기자 = "수소는 다른 연료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고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달 27일 충북 음성 가스안전공사 본사에서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을 만나 수소가 정말 안전한 에너지원인지 물었다.

수소경제가 화두로 떠오른 지 시간이 꽤 흘렀지만 안전에 대한 오해는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 '수소폭탄'이라는 이미지가 뇌리에 박혀 있는 탓이다.

하지만 일반적인 생각과 달리 수소는 가스의 한 종류로 산업 현장에서 수십 년간 사용해 온 화학물질이다. 미래의 안전한 에너지원으로 활용이 가능할 만큼 그간 안전 관리에 대한 노하우도 충분히 쌓였다는 뜻이다. 게다가 국제적인 탄소배출 규제 강화에 대응할 수 있다는 강점도 지녔다.

그럼에도 수소충전소 건립 과정에서 폭발을 우려한 지역주민들이 정부와 마찰을 빚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임 사장은 "자동차용으로 사용되는 수소는 수소폭탄(핵융합) 원료로 사용되는 중수소, 삼중수소와는 완전히 다른 질량이 1인 경수소"라며 "수소폭탄의 폭발원과는 무관하다. 안전한 에너지원으로서 우리 미래를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소산업 전 주기 안전 기준 만들어낼 것"



가스안전공사는 우리나라의 3대 수소 전담기관 가운데 하나로 특히, 안전과 관련된 업무를 주로 담당한다. 다른 전담기관인 한국가스공사와 H2코리아는 각각 유통, 산업진흥 분야를 맡고 있다.

안전 전담기관의 역할에 더욱 충실하기 위해 올해 1월부터는 기존 수소안전센터를 수소안전기술원으로 개편해 수소 안전 창구로서의 역할을 강화했다.

수소 안전 업무를 전담하는 직원은 약 80명에 달한다. 여기에는 본사 수소안전기술원, 기준처 내 수소기준부와 부설기관인 가스안전교육원, 가스안전연구원 등의 구성원과 전국 검사원들이 포함된다.

내부 정비를 마친 가스안전공사는 2023년까지 수소 안전 기준 마련을 위한 밑바탕인 로드맵 구축에 나서게 된다.

임 사장은 "수소 산업 전(全) 주기에 필요한 안전 기준을 도출하고 법제화가 필요한 기준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며 "미비한 제도에 대해서는 국내외 실정에 맞고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할 수 있도록 꾸준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소충전소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기준도 체계화된다.

임 사장은 "충전기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설계 및 시공단계에서 위험 요인을 발굴해내는 위험성 평가와 시공 이후 운영 단계에 적용하는 정밀 안전 진단 제도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 고압가스안전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제도화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연료전지 발전 분야와 관련된 안전 기준 제정도 준비하고 있다.

임 사장은 "수전해, 수소추출기, 이동형·고정형 연료전지 등 수소 제품 4종과 수소 제조·사용 시설 등에 대한 국내 기준을 선진국 이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현재 건물용 연료전지 실증 연구 과제 수행을 통해 안전 기준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수소산업 보급·상용화에 기여하고 해외시장 진출 기반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세종=뉴시스] 충북 음성군에 있는 한국가스안전공사 본사 전경. (사진=가스안전공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트코로나 대비 뉴노멀 가스 안전 혁신 추진"



가스안전공사는 포스트코로나를 대비해 새로운 가스 안전 체계를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임 사장은 "이전과는 다른 가스안전체계를 도입해 변해가는 시대에 선제적으로 준비해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KGS 스마트검사시스템, 수소용품 안전 기준 완비, 소외계층 안전 관리 상생 등 52개 과제를 포함한 뉴노멀 가스 안전 혁신 과제를 선정하기도 했다.

그는 "2023년까지 추진할 이 과제들을 통해 시대 변화 흐름에 맞는 안전관리 혁신과 가스 안전 관리 고도화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가스 사고 사망자 수 감소를 위한 노력도 이어간다.

지난해 가스 사고는 98건 발생해 역대 최고 수준이었던 1995년(577건) 대비 83% 줄었다. 최근 3년간 사고 건수는 줄어드는 추세지만 사망자 수는 증가하고 있다.

임 사장은 "취급 부주의 사고 예방을 위해 시기별·연령대별 맞춤형 홍보 활동을 적극 실시하고 있다"며 "시설 미비와 같은 사고 예방을 위해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시설개선사업과 같은 포용적 안전관리사업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최근 휴대용 가스레인지와 관련한 사고에 대해서도 주의를 당부했다.

임 사장은 "최근 전자레인지나 난로 위에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올려놓고 사용하는 사례도 적지 않다"며 "잘못된 사용으로 과열된 부탄 캔이 파열하기도 하므로 부탄 캔이 장착된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열원에 가까이 두지 않아야 한다"고 발언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지난 10년간 소외계층 75만 가구를 대상으로 LP가스시설 결함을 개선해왔다. 올해부터는 일반가구를 대상으로 시설 개선 사업에 나선다.

또한 일정 시간이 되면 가스 밸브를 잠가주는 '타이머콕'도 최근 13년 동안 82만6000개 보급했다.

임 사장은 "향후 10년간 41만여 가구의 LPG 호스를 금속배관으로 교체할 계획"이라며 "이 같은 포용적 안전관리 사업을 지속 발굴하고 적극 주도해 소외계층의 가스 안전망 확보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ke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